아스날 리버풀 리그컵 '10골' 끝 승부차기 리버풀 8강 진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0.3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날 리버풀 리그컵서 10골 끝 승부차기 EPL 극장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아스날 리버풀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리버풀과 아스날은 3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2019-20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 경기를 펼쳤다.

무려 10골이 터진 양 팀의 공방전은 5-5라는 스코어로 승부차기까지 이어갔다. 마지막 승부차기에 치열한 승부에서 리버풀이 5-4로 승리하며, 8강에 진출했다.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 등으로 빡빡한 일정을 소화 중인 아스널과 리버풀은 이날 주전급 선수들이 많이 제외된 상태에서 경기에 올랐다. 

양 팀 모두 이번 경기를 통해 유망주를 시험했다. 특히 리버풀은 이날 사디오 마네, 호베르투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 버질 반 다이크 등 핵심 선수들을 대거 제외했으며, 유망주들을 적극 기용했다.

경기는 초반부터 치열했다. 리버풀은 전반 6분 아스날 수비수 무스파피의 자책골로 앞서갔다. 하지만 아스날은 전반 19분 토레이라의 동점골로 반격했다. 이후 아스날이 전반 26분, 36분 마티넬리가 연속으로 득점하며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전반 43분 페널티킥을 밀너가 성공하며 전반 스코어 2-3으로 마쳤다.

후반에도 아스날이 후반8분 메이틀랜드 나일스가 득점하며 승기를 잡는 듯 했으나, 리버풀이 체임벌린과 오리기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인 4-4를 만들었다. 

후반 25분 아스날 월록이 중거리 슛으로 다시 리드를 가져갔으나, 후반 추가시간 오리기의 발리슛으로 5-5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선 양 팀 모두 성공을 이어간 가운데 아스날에서 세바요스의 슈팅이 실패하며, 결국 리버풀이 승리했다.
-----

아스날 리버풀 리그컵 '10골' 끝 승부차기 리버풀 8강 진출

아스날 리버풀 리그컵서 10골 끝 승부차기 EPL 극장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