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즈컨 2019서 '디아블로4', '오버워치2' 공개 "팬들 환호성"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1.02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리즈컨 2019, '디아블로4', '오버워치2' 공개
출처 : ESPN
출처 : ESPN, 디아블로4, 오버워치2 출시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블리자드는 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한 블리즈컨2019에서 오버워치2와 디아블로4를 선보였다. 또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하스스톤의 확장팩을 발표했다.

블리즈컨 2019 개막식은 디아블로 시리즈의 ‘디아블로4’였다. 디아블로4는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이며, 블리즈컨 현장에서 체험 가능한 데모 버전이 공개됐다. 또한, '야만용사', '원소술사', '드루이드' 3종 직업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디아블로4는 단독 플레이와 파티 플레이를 지원하며 이용자간 대결(PvP) 콘텐츠도 제공한다.

블리자드는 향후 PC와 플레이스테이션4, 엑스박스원으로 디아블로4를 선보일 예정이다. 발매 일정은 추후 공개 예정이다.

출처 : ESPN, 디아블로4, 오버워치2 출시 

개막식의 대미를 장식한 게임은 오버워치의 후속작 오버워치2였다. 오버워치2는 이용자는 팀을 구성해 힘을 키우고 협동 임무를 진행하게 된다. 이용자간 전투도 즐길 수 있다.

오버워치2는 팀원들이 새로운 세대의 영웅들과 힘을 합쳐 임무 완수를 위해 나서게 된다. 일련의 강렬하고 위험한 4인 임무를 통해 새로운 전세계적 위기가 연이어 발생하는 오버워치 사건 속을 해결한다.

플레이어의 기존 업적과 수집품은 물론 현재 오버워치의 특징은 그대로 유지하며, 새로운 세대의 영웅, 세계관을 보다 확장시킬 세계적 명소로 구성된 신규 전장, 새로운 전장 종류인 밀기(Push) 등을 도입했다. 

오버워치를 플레이 한 유저들은 그동안 쌓은 스킨이나 획득물 등 보상들을 그대로 가져갈 수 있다고 밝혀 현장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알렌 브랙 사장은 "오버워치2를 통해 오버워치가 출시된 이래 플레이어들이 지속적으로 요청해 온 협동전, 스토리 전개 중심의 게임 경험을 구현하고자 했으며, 이는 우리의 오랜 숙원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

블리즈컨 2019서 '디아블로4', '오버워치2' 공개 "팬들 환호성"

블리즈컨 2019, '디아블로4', '오버워치2' 공개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