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자책 눈물'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1.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의 거친 백태클로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가 골절 부상을 얻었다.
출처 연합뉴스, '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후 '자책 눈물'
출처 연합뉴스, '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후 '자책 눈물'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이 올 시즌 3호 도움을 기록했지만, 거친 백태클로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가 골절 부상을 얻으면서 퇴장당했다. 

손승민은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개최된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과 원정 경기에서 후반 33분 상대 미드필드 안드레 고메스에 백태클 해 퇴장당했다. 

출처 연합뉴스, '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후 '자책 눈물'
출처 연합뉴스, '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후 '자책 눈물'

고메스는 넘어지면서 세르주오리에와 충돌했고, 발목을 심하게 다치면서 골절 부상을 얻었다. 이에 주심은 정상적인 태클을 보고 경고를 주었지만, 연달아 레드카드를 제시했다. 

쓰러진 고메즈의 발목이 꺾인 것을 확인한 손흥민은 머리를 감싸며 눈물을 보였다. 발목이 골절된 고메즈는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빠져나갔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에버턴 홈 관중들은 손흥민에 야유를 보냈고, 토트넘 선수들은 물론 에버튼 선수들까지 손흥민을 위로했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나쁜 태클로 상대를 해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를 본 이들이라면 고메스의 부상이 무척 불운했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고메스가 잘 회복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 명이 퇴장당한 채 경기를 진행한 토트넘은 12분이나 주어진 후반 추가 시간에 상대에 헤딩골을 내줘 승점 3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토트넘은 지난 1월 20일 풀럼전 승리 이후 12번의 리그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은 현재 3승4무4패로 13위, 에버튼은 3승2무6패로 17위를 기록하고 있다. 
-----
'안드레 고메스 골절' 손흥민 거친 백태클 '자책 눈물'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