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서점 활성화 모색하는 '서울서점페어' 오는 9~10일 개최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1.04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 서점, 청계천 헌책방 모여 판매부스 운영
100분 토론, 교양 강연, 북콘서트 진행 예정
출처: 서울시, 서울서점페어 포스터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서울시는 동네 서점들이 참여하는 '2019 서울서점페어'가 9~1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고 4일 밝혔다.

'2019 서울서점페어'는 동네 서점의 숨은 매력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DDP 2층 크레아에는 이틀간 동네 서점 30곳, 헌책방 11곳, 독립출판물 작가 2명, 시민 10팀 등이 책 판매 부스를 운영한다. 참가자에게는 판매, 전시·홍보 부스가 무상으로 제공된다. 작가와의 만남, 15초 초상화 그리기, 실크스키린 등 서점별 자체 문화 프로그램도 열린다.

9일 3층 나눔관에서는 기념식과 컨퍼런스가 진행되며, 10일은 '동네 책방 이슈와 대안'을 주제로 지역 서점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100분 토론이 진행되며,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올가 토카르추크를 주제로 폴란드 문학과 그림책의 세계에 대한 교양 강연이 열릴 예정이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앞으로도 지역의 사랑방이자 문화의 공간으로서의 지역 서점과 헌책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지역 서점 활성화 모색하는 '서울서점페어' 오는 9~10일 개최

동네 서점, 청계천 헌책방 모여 판매부스 운영
100분 토론, 교양 강연, 북콘서트 진행 예정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