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문화사업 성과와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2019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 박람회' 개최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1.0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7일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9 문화데이터‧공공저작물 박람회' 개최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지난 '문화데이터‧공공저작물 박람회' 사진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1월 6일 문체부가 '2019 문화데이터‧공공저작물 박람회'를 개최소식을 전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정보원이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문체부 및 지자체에서 보유한 문화데이터와 국가 및 공공기관이 보유한 공공저작물을 통해 올해의 성과와 최신 트렌드를 알아보고 이를 활용해 창업‧개발을 진행 중인 기업들이 결과물을 전시한다. 또한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진행된 '제7회 문화데이터 활용 경진대회'에서 선정된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 개방 우수기관 등 총 33개 분야에 대한 시상을 진행한다.

1부 행사에서는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에 대한 개방 및 민간 활용과 관련한 올해의 사업성과를 발표하고 우수기관 및 아이디어, 제품 창업 분야에 대한 시상을 진행한다. 앞서 언급한 '제7회 문화데이터 경진대회'에서는 국악음원을 활용해 1인이 연주하는 국악합동연주 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한 '슈퍼스트링 사운드' 기업이 대상을 수상한다. 이와 함께 문화데이터를 적극 개방하고 공공저작물을 국민들에게 많이 홍보한 우수기관과 업무 담당자들도 상을 받는다. 시상식 이후에는 '문화데이터 및 공공저작물을 통한 가치 창출'을 주제로 서울대 조성준 교수의 기조강연과 외벽영상(미디어 파사드) 융합 공연이 이어진다.

2부 행사에서는 '문화데이터' 분과와 '공공저작물' 분과로 나누어 각 분야의 최신 흐름을 알아보고 미래를 전망해보는 특별강연이 열린다. 문화 데이터 분과에서는 빅데이터 플랫폼 미래상에 대한 발표, 글로벌문화콘텐츠학회의 토론, 유명 유튜브 창작자의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 제작에 관한 강연이 진행된다. 공공저작물 분과에서는 공공저작물 개방 우수기관 사례 발표, 만화가 겸 법률가로 유명한 이영욱 변호사의 공공저작물 활용 특별강연, ,공공저작물을 활용한 기관 홍보 마케팅전략,을 주제로 하는 홍보전문가의 강연이 이어진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공공 부문에서 조성한 품질 높은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은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에서 활용 가치가 풍부하고 중요한 자원으로 국민과 기업들의 관점에서 활용 가치가 높은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을 더욱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개방을 유도하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2019 문화데이터‧공공저작물 박람회'는 오는 11월 7일(목)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진행된다.

-----

문체부, 문화사업 성과와 최신 트렌드를 한눈에...'2019 문화데이터와 공공저작물 박람회' 개최

오는 11월 7일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 '2019 문화데이터‧공공저작물 박람회' 개최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