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헤로니모' 오는 21일 개봉...쿠바혁명 주역 '임은조' 일대기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1.0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2일 오후 용산CGV에서 정부 부처·유관 기관, 국회, 언론, 방송계 인사들을 초청해 시사회 개최
출처 재외동포재단, 영화 '헤로니모' 오는 21일 개봉, 쿠바혁명 주역 임은조
출처 재외동포재단, 영화 '헤로니모' 오는 21일 개봉, 쿠바혁명 주역 임은조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체 게바라와 피델 카스트로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쿠바 혁명의 주역 한국 동포 '헤로니모 임'의 일대기를 소재로 한 영화가 오는 21일 전국적으로 개봉된다.

올해 1월 1일로 60주년을 맞은 쿠바 혁명은 세계적으로 역사적 사건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시작된 공산 혁명의 물결이 중남미 전역으로 퍼졌고, 쿠바 혁명 주역 가운데는 우리 동포도 있었다.

주인공은 '헤로니모 임'(Geronimo Im), 한국 이름은 임은조 이민 2.5세다.

1903년 경기 광주에서 출생한 아버지 임천택 씨는 1905년 홀어머니 품에 안겨 일본 동양척식주식회사가 알선한 멕시코 유카탄반도 이민선에 올랐다. 에네켄 농장에서 일한 수많은 한인들은 고된 노동과 질병에 시달려 생을 마감했는데, 살아남은 한인들은 10년 계약이 끝나자 뿔뿔히 흩어졌다.

이 가운데 임천택 씨를 포함, 288명의 한인들은 배를 타고 미국 식민지였던 쿠바의 사탕수수 농장으로 향했다. 1926년 태어난 아들 헤로니모 임은 마탄사스 종합대에 입학해 쿠바에서 첫 한인 대학생이 됐고, 수해 때 부패한 관리들이 구호품을 훔치는 걸 보고 동료 학생들을 규합해 항의 집회를 열었다가 구속됐다. 출감 후 아바나대 법학과로 옮겼고, 여기서 동갑내기 피델 카스트로와의 운명적인 만남이 성사된다. 

한인들은 쿠바에서 일제에 항거하는 독립운동을 전개하고 임시정부를 후원하기 위해 대한인국민회 쿠바지회를 세웠다. 헤로니모 임은 쿠바지회장을 역임했고, 동갑내기 체 게바라 등과 함께 쿠바 혁명 전면에 서기도 했으며, 혁명 성공 이후 쿠바 정부의 산업부 차관을 맡기도 했다.

후원을 맡고 있는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12일 오후 용산CGV에서 정부 부처·유관 기관, 국회, 언론, 방송계 인사들을 초청해 시사회를 개최한다. 쿠바 여행 중 우연히 헤로니모 임의 파란만장한 일생을 접하면서 미국 로펌 지적재산권 전문 변호사에서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으로 변신한 전후석(35) 감독도 참석할 계획이다.

총 상영시간은 93분이다.

-----

영화 '헤로니모' 오는 21일 개봉...쿠바혁명 주역 '임은조' 일대기

 오는 12일 오후 용산CGV에서 정부 부처·유관 기관, 국회, 언론, 방송계 인사들을 초청해 시사회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