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YG와의 전속계약 종료, 전 투애니원 멤버 중 산다라박만 남나?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1.0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씨엘, 데뷔 10년만에 YG와 결별
2009 그룹 투애니원으로 데뷔, 리더 겸 래퍼로 활동
2016 그룹 투애니원 해체 후 미국에서 솔로 활동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가수 씨엘이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고 회사를 떠났다. 이는 데뷔 10년만으로 이로서 전 투애니원 멤버 중 산다라박만 YG 소속 연예인으로 남게 되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 8일 "당사와 씨엘은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으며 동시에 "씨엘을 사랑해주신 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씨엘의 새로운 활동에 많은 관심과 격려 부탁드리며, YG 역시 변함없는 신뢰와 각별한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씨엘은 지난 2009년 그룹 투애니원으로 데뷔해 리더이자 래퍼로 활동했다. 투애니원은 정형화한 여자 아이돌 그룹에서 벗어나 강력한 콘셉트로 높은 인기를 끌며 '파이어', '아이 돈트 케어', '내가 제일 잘 나가' 등의 수 많은 히트곡을 냈다. 또한 화려한 퍼포먼스와 탄탄한 실력으로 오랫동안 사랑받았다. 투애니원은 2016년 공식 해체했지만, 씨엘은 같은 해 YG와 솔로 계약을 하며 독보적인 여성 솔로 아티스트 입지를 구축했고 미국에도 진출했다.

2016년 발표한 싱글 '리프티드'는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 100'에 국내 여자 솔로 가수로선 처음 진입하기도 했다.

-----

씨엘, 데뷔 10년만에 YG와 결별
2009 그룹 투애니원으로 데뷔, 리더 겸 래퍼로 활동
2016 그룹 투애니원 해체 후 미국에서 솔로 활동




 
MHN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