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을 그렸던 작곡가, 쇼팽 서거 170주년 기념 헌정 무대...'오마주 투 쇼팽'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1.0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주르카상 ‘케이트 리우(Kate Liu)’, ‘에릭 루(Eric Lu)’, ‘신창용’
세계 클래식계가 주목하는 라이징 스타 3인의 특별한 헌정 무대
출처=스톰프뮤직/오마주투쇼팽
출처=스톰프뮤직/오마주투쇼팽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낭만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프레데릭 쇼팽의 서거 170주년을 기리기 위해 세계 클래식계가 주목하는 3인의 피아니스트가 특별한 공연을 선사한다.

2015 쇼팽 국제 콩쿠르 3위와 마주르카상을 수상한 ‘케이트 리우(Kate Liu)’, 4위와 더불어 2018 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우승자인 ‘에릭 루(Eric Lu)’의 내한과 더불어, 2018 지나 바카우어 국제 아티스트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자 ‘신창용’까지 3인의 피아니스트가 11월, 롯데콘서트홀쇼팽만을 위한 무대에함께 한다.

이번 공연은 오로지‘쇼팽’을 위해 준비했다. 프렐류드부터 왈츠,발라드,마주르카, 폴로네이즈까지쇼팽의대표 작품으로 레퍼토리를 구성해그의음악세계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케이트 리우는 ‘마주르카(Mazurka)작품번호59’와 ‘발라드(Ballade) 1번 사단조, 작품번호 23’연주를 선보인다.폴란드 민속 음악에 관심이 많던 쇼팽의 마주르카와 발라드 작품을 그녀의 손끝을 통해 만날 수 있다. 특히, 지난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최고의 마주르카 연주로 특별상을 수상한 그녀의 마주르카 연주를 다시 한 번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2015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4위를 수상한 에릭 루는 ‘빗방울 전주곡’으로 불리는 ‘프렐류드(Prelude) 작품번호 28, 15번’을 비롯해‘프렐류드 작품번호 28, 13번’부터24번까지 연주한다.쇼팽 콩쿠르 입상 이후 2018년,리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다시 한 번 클래식계에 이름을 떨친 그의 연주로 낭만주의 정점에 있던 쇼팽의 정교한 음악세계를 헤아려 본다.

‘반 클라이번’, ‘클리블랜드 콩쿠르’와 더불어 미국 3대 콩쿠르로 손꼽히는 2018 지나 바카우어 국제 피아노 콩쿠르 한국인 최초 우승으로 국내 클래식계를 놀라게 했던 피아니스트 신창용은 ‘스케르초(Scherzo)마 장조, 작품번호 54-4’와 ‘왈츠(Waltz)내림 가장조, 작품번호 42-5’등을 연주한다.기교적인 피아노곡인 스케르초와 섬세함이 돋보이는 왈츠 연주로 그의 테크니션과 예술성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아주 특별한 3인의 피아니스트들의 연주를 보다 섬세한 해설로 쇼팽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자리까지 마련된다. '롯데문화재단 엘 토요 콘서트 : 클래식 히어로즈', '풍월당', '서울시향 콘서트 미리보기' 등 해설로 활발한 활동 중인 음악 칼럼니스트 김문경이 함께하며, 쇼팽의 작품과 생에 대한 해설을 더해 더욱 뜻 깊은 시간을 완성한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세 명의 피아니스트가 오직 쇼팽을 위해 바치는 단 한번의 공연으로,서로 다른 색을 가진 이들의 연주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유일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 무대에서 연주 활동을 펼쳐온 3인의 피아니스트들이 쇼팽을 위해 바치는 단 한번의 공연으로,그들 삶에 자양분이 돼 준 쇼팽 작품들을 연주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다. 더불어,관객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대중적인 작곡가이자,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던 낭만주의 작곡가 ‘프레데릭 쇼팽’에 대해 제대로 알 수 있는 유일한 자리이기도 하다. 쇼팽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이들에게는 그를 회고하는 뜻 깊은 자리로,이제 막 쇼팽 음악에 입문한 이들에게는 어렵지 않게 그의 작품세계와 인생에 대해 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깊어가는 가을,쇼팽 서거 170주년을 맞아 쇼팽만을 위해 준비한 이 자리에 함께 하는 건 어떨까.
-----
마주르카상 ‘케이트 리우(Kate Liu)’, ‘에릭 루(Eric Lu)’, ‘신창용’
세계 클래식계가 주목하는 라이징 스타 3인의 특별한 헌정 무대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