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포토] 데뷔 25주년 맞은 음악가 장한나
  • 이지숙
  • 승인 2019.11.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한나
장한나

 

[문화뉴스 MHN 이지숙 기자] 지휘자 겸 첼리스트 장한나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진행된 장한나&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 첫 내한공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첼리스트 장한나가 지휘자로서는 처음으로 해외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내한 공연을 갖는다. 

1909년 창단된 트론헤임 심포니는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다. 장한나는 영국의 다니엘 하딩(1997~2000년), 폴란드 출신 크쉬슈토프 우르바인스키(2010~2017년)에 이어 2017/18 시즌부터 상임지휘자 겸 예술감독을 맡고 있다.

1994년 11세에 로스트로포비치 첼로 콩쿠르에서 최연소로 우승한 장한나는 하버드 철학과를 휴학하고 줄리어드 음악원에서 지휘 공부를 시작했다. 2007년 국내에서 연합 청소년관현악단을 지휘하며 공식 데뷔했고, 2009년부터 지휘자 로린 마젤을 사사했다. 

2013년에는 카타르 필하모닉의 음악감독을 맡아 BBC 프롬스 데뷔를 이뤄내기도 했다. 이후 오슬로 필하모닉,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쾰른 방송 교향악단, 밤베르크 심포니,  도쿄 심포니 오케스트라, 로열 스톡홀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하며 지휘 경력을 쌓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그리그의 페르귄트 모음곡 1번과 피아노 협주곡,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을 연주하며, 피아니스트 임동혁이 협연자로 나선다.

한편 장한나는 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오는 1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을 시작으로 14일 부산문화회관, 16일 대구콘서트하우스, 17일 익산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