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헤이리 미술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미술관 문화가 있는 날’ 운영 기관 선정...'어른을 위한 미술관'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1.1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 성인을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 운영
매월 마지막주 금요일, 미술관에서 즐기는 미술과 독립출판 체험
큐레이터가 들려주는 전시 이야기 - 통증 ∙ 징후 ∙ 증세 : 서용선의 역사 그리기
나만의 스토리가 담긴 ‘한쪽책 만들기’ 워크숍 운영
출처=
출처=화이트블럭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의 미술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이 '2019 미술관 문화가 있는 날' 운영 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사립미술관협회가 주관하는 '2019 미술관 문화가 있는 날'은 매월 마지막 주 금, 토, 일요일에 전국의 사립미술관에서 개최돼 시민들의 폭넓은 문화예술 프로그램 기반 조성을 돕는 사업이다. 이와 연계해 아트센터 화이트블은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에 ‘어른을 위한 미술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어른을 위한 미술관’은 미술을 쉽게 접하기 어려운 주부, 노인 등의 성인에게 문화예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며, 프로그램 참가자는 큐레이터로부터 직접 진행 전시와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들어보며 전시 이해를 높여볼 기회를 갖는다. 출판사 ‘쪽프레스’가 진행하는 체험형 워크숍 ‘한쪽책 만들기’에 참여할 수 있고, 참가자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글로 담는 작가가 되어보고 어울리는 그림을 그려 나만의 책도 만들 수 있다. 다른 참가자의 완성된 책을 소개할 때는 편집자도 되어본다.

이처럼 ‘어른을 위한 미술관’은 1인 3역 체험이 가능한 미술관 속 워크숍 프로그램을 통해 큐레이터와 함께 미술 작품을 깊이 감상하고 나만의 책도 만들어 소장할 수 있어 성인들이 육아와 업무 등의 스트레스를 잠시라도 잊고 치유할 수 있다.

한편, 현재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에서는 서용선 작가의 개인전 ‘통증 ∙ 징후 ∙ 증세 : 서용선의 역사 그리기’가 진행 중이다. 전시는 한국전쟁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역사적 상황과 분단 그리고 세월호 참사와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의 사건을 다양한 회화와 드로잉, 입체 작품으로 다룬다.

오는 12월 8일(일) 까지 두 달간 개최되는 서용선 작가의 이번 개인전은 한국전쟁을 중심으로 분단의 현실과 촛불집회, 대통령 탄핵과 같은 최근의 사건까지 다룬 신작 회화와 드로잉 입체작업까지 10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전쟁을 직접 겪은 사람의 인터뷰와 작가 개인의 경험을 통해 한국전쟁을 이야기하며, 작가가 작업을 준비하면서 인터뷰한 내용과 작가의 음성이 들어간 영상 작업 또한 같이 전시된다.

-----
미술관 “아트센터 화이트블럭” – 성인을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 운영
매월 마지막주 금요일, 미술관에서 즐기는 미술과 독립출판 체험
큐레이터가 들려주는 전시 이야기 - 통증 ∙ 징후 ∙ 증세 : 서용선의 역사 그리기
나만의 스토리가 담긴 ‘한쪽책 만들기’ 워크숍 운영


관련기사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