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화전시] 고정관념 깨는 서울미술관 기획전 '보통의 거짓말'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2.1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부암동 서울미술관에서 내년 2월 16일까지 진행
출처 서울미술관, 로돌포 로아이자, Magic-Metrosex, 2012, 디아섹, 32x40cm 엄익훈 어느 날, 2017, 철, LED, 우레탄 페인트, 28x30x43cm
출처 서울미술관, 로돌포 로아이자, Magic-Metrosex, 2012, 디아섹, 32x40cm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우리 기억 속 동화와 만화 주인공들은 늘 순진하고 선한 행동만 했다. '그리고 모두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는 늘 보고 읽던 동화의 결말이다.

그러나 멕시코 작가 로돌포 로아이자는 술에 취한 공주, 주름 펴는 주사를 맞는 왕자 등 고정관념을 깨부수는 이미지와 상상과는 다른 결말을 보여준다.

엄익훈의 작품은 괴상하고 형태를 알아볼 수 없는 철 조각이다. 그러나 쇳덩이에 빛을 비추면 벽면에는 사랑하는 연인 형상이 드러난다. 

우리가 믿고 있는 아름다운 실체의 내면이 추악할 수 있고, 흉측해 보이는 것 속에 아름다움이 존재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서울 종로구 부암동 서울미술관에서 내년 2월 16일까지 진행되는 '보통의 거짓말' 전은 거짓말을 소재로 한 국내외 작가 23팀 작품 100여점을 공개한다. 

회화, 사진, 영상, 미디어아트, 설치, 조각 등 현대미술 전 장르에 걸친 작품으로 우리 삶 속에 가득 찬 거짓말을 찾아본다. 

거짓말은 수많은 관계 속에서 끝없이 만들어지고 겉잡을 수 없이 퍼진다. 

나도 모르게 거짓말을 하고, 나도 모르게 거짓말을 옮기기도 한다. 거짓말에 속아 상처받고, 때로는 거짓말인지도 모르고 지나치기도 한다. 

전시는 일상 속 사소한 거짓말부터 국가가 사회, 미디어가 해온 거짓말까지 온갖 거짓말의 실체를 살펴본다. 

작가들이 각기 다른 방식으로 표현한 수많은 거짓말을 접하다 보면 거짓말이 얼마나 흔한지, 그동안 진실로 믿던 것들이 어떻게 거짓말을 하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서울미술관은 관객들이 더 쉽고 흥미롭게 작품을 감상 가능하도록 전시장을 구성했다. 전시 의도와 콘셉트를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매일 2회 큐레이터와 도슨트의 정규 전시해설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출처 서울미술관, 로돌포 로아이자, Magic-Metrosex, 2012, 디아섹, 32x40cm 엄익훈 어느 날, 2017, 철, LED, 우레탄 페인트, 28x30x43cm
출처 서울미술관, 엄익훈 어느 날, 2017, 철, LED, 우레탄 페인트, 28x30x43cm

-----
[서울 문화전시] 고정관념 깨는 서울미술관 기획전 '보통의 거짓말' 
서울 종로구 부암동 서울미술관에서 내년 2월 16일까지 진행
 





관련기사


 
MHN 포토
김다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