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6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와 함께하는 명작 오페라 갈라쇼' 공연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1.13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제조창 아세안 전시장 테라스 무대에서 공연
러시아 대표 오페라 스타인 이리나 노비코바,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
출처: 청주공연비엔날레
출처: 청주공예비엔날레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폐막을 하루 앞둔 오는 16일 오후 문화제조창 아세안 전시장 테라스 무대에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와 함께하는 명작 오페라 갈라쇼'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무대에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오페라 스타인 이리나 노비코바와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이 선다.

이리나 노비코바는 러시아 국립 오페라 발레극장에서 활동하고 있다. 또한 다리마 린코보인은 부랴트 오페라 발레극장의 예술감독과 콘서트마스터를 맡고 있다.

이들은 비엔날레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오페라 '잔니스키키'의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O Mio Babbino Caro)와 '토스카'의 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Vissi d'arte, vissi d'amor), '라보엠'의 나 홀로 길을 걸을 때(Quando m'en vo soletta ) 등 명작 오페라를 들려줄 예정이다.

-----

문화제조창 아세안 전시장 테라스 무대에서 공연
러시아 대표 오페라 스타인 이리나 노비코바,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