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 사이영상 공동 2위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는 어디?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1.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L 사이영상 디그롬 수상, 셔저와 류현진 공동 2위
출처 : 연합뉴스, 류현진 사이영상 최종 2위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류현진의 아시아 메이저리거 최초 사이영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득표를 하는 기록을 남겼으며, 역대 아시아 메이저리거 중 최초로 1위표를 얻었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주인공은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었다.

출처 : 연합뉴스, 류현진 사이영상 최종 2위

디그롬은 1위표 29장, 2위표 1장을 받아 201포인트로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최종 후보 3인에 오른 류현진은 1위 표 1장, 2위 표 6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을 받아 72포인트를 얻었다. 류현진이 받은 1위 표 1장은 디그롬의 만장일치 수상을 막았다.

류현진과 함께 최종 후보 3인에 올랐던 맥스 셔저도 류현진과 같은 72포인트를 얻어 공동 2위에 올랐다.

아시아 투수 최초 사이영상 1위표를 획득한 류현진은 아시아 투수 최다득표 기록은 기록하지 못했다. 다르빗슈 유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활약한 2013년 93점으로 2위, 이와쿠마 하사시 시애틀에서의 활약으로 다르빗슈에 이어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2006년 왕첸밍(뉴욕 양키스)이 51점을 얻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2위를 차지한 기록이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 182⅔이닝 동안 14승 5패를 기록했으며 평균자책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사이영상을 수상한 디그롬은 32경기 204이닝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을 기록했으며, 류현진과 함께 공동 2위에 오른 셔저는 27경기 172⅓이닝 11승 7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했다.

디그롬이 사이영상 수상에 오른 이유는 이닝 수와 삼진 능력에서 앞섰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류현진은 8월 초까지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로 큰 활약을 펼쳤지만, 시즌 후반 4차례 선발 등판에서 평균자책 9.95로 큰 부진을 겪은 점이 사이영상 수상 불발에 가장 큰 이유로 추측된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가장 큰 활약을 펼친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에 대해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로 LA 다저스에 계속 머무를 것으로 보는 의견이 가장 많으며, 다음으로는 텍사스, 뉴욕 양키즈, 미네소타, 샌디에고, 필라델피아 등의 구단이 꾸준하게 연계되고 있다.

아시아 메이저리거 투수 최초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 표를 받으며, 최종적으로 2위에 오른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

NL 사이영상 공동 2위 '류현진'의 차기 행선지는 어디?

NL 사이영상 디그롬 수상, 셔저와 류현진 공동 2위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