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가볼만한곳] 썸남, 썸녀, 연인이 사랑을 키우는 '2019 서울빛초롱축제'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1.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광장부터 수표교, 청계전 일대에서 펼쳐지는 2019 서울빛초롱축제
출처 : 대한민국 구석구석, 서울빛초롱축제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서울빛초롱축제가 지난 1일에 시작해서 오는 17까지 진행된다. 서울빛초롱축제는 매년 11월에 열리며 매해 다른 콘셉으로 청계천 일대에 오색찬란한 등(燈)을 밝히는 서울의 겨울 대표 축제이다.

매년 250만명 이상의 관람객의 찾고 있으며, 서울 도심에서 펼쳐지는 동계 대표축제로 우뚝서고 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2019년 서울빛초롱축제는 지난 10년간 서울의 역사와 문화 스토리를 오색의 등으로 밝히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는 한국전래동화, 세계명작동화 콘텐츠를 활용해 동화처럼 아름답게 빛나는 서울의 밤을 밝히고 있다. 청계천 길을 따라 동심을 자극하는 72세트 310여 점의 대형 등(燈) 작품들이 끊이없이 펼쳐지고 있다.

 

출처 : 서울빛초롱축제 홈페이지, 서울빛초롱축제

이번 2019 서울빛초롱축제는 청계광장에서 시작해 수표교까지의 축제의 길은 총 4개의 테마로 나뉘어 전시됐다.

1구간은 청계광장으로, '당신의동화, 서울'을 테마로 전시됐다. 2구간은 청계분수에서 광통교까지이며, '서울, 동화를 만나다'를 테마로 전시됐으며, 3구간은 광통교부터 장통교까지로 '서울, 옛시간을 이야기하다'를 주제로 전시됐다. 마지막으로 4구간은 장통교부터 수표교까지로 '함께 꿈꾸는 동화, 서울'을 테마로 전시됐다.

출처 : 서울빛초롱축제 홈페이지, 서울빛초롱축제

특히, 청계광장부터 광통교까지 이어지는 구간에는 한국전래동화와 세계명작 동화 총 23편의 주인공을 수공예 작품인 한지등(燈)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소리·영상 동화’와 ‘동화 주제 영화·애니메이션 OST 버스킹’도 함께 즐길 수 있다.

광통교에서 장통교까지 이어지는 3구간은 대한민국의 위인 '세종대왕', '이순신과 거북선'이 한지등(燈)으로 전시됐으며, 국안 선율과 함께할 수 있다.

 

출처 : 서울빛초롱축제 홈페이지, 서울빛초롱축제

올해는 등(燈)의 소재와 설치공간이 더욱 다양해졌다. 등과 미디어 아트를 결합하고, 메인 설치공간 이외 청계천의 숨은 공간까지 입체적으로 활용, 빛의 다채로운 매력이 한껏 표현됐다. 청계천의 교각 하부 틈새, 천변, 벽면, 나무 위 같은 숨은 공간에도 한지, 네온, 나무의 다양한 소재로 제작된 등(燈)이 청계천과 동화되어 설치돼 관람객들 숨겨진 등(燈)을 찾는 재미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소망등(燈) 띄우기, 종이동화, 서울 등(燈) 만들기, 복 초롱 등(燈) 만들기, LED 전구 빛초롱 볼펜 만들기 등의 체험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출처 : 서울빛초롱축제 홈페이지

오는 17일까지 청계광장부터 수표교까지 총 1.2km의 구간을 오색의 등으로 수놓은 서울빛초롱축제는 가족과 친구는 물론, 썸남, 썸녀, 연인이 즐기기 좋은 축제로 유명하다. 주변 광장시장, 을지로 등 맛집에서 식사를 하고 아름다운 등(燈) 속에서 함께 거닐 수 있는 서울빛초롱축제는 연인들에게 최고의 데이트 코스로 추천한다.
----

[주말 가볼만한곳] 썸남, 썸녀, 연인이 사랑을 키우는 '2019 서울빛초롱축제'

청계광장부터 수표교, 청계전 일대에서 펼쳐지는 2019 서울빛초롱축제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