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문화행사] 23~24일 1박 2일간 ‘보성 만추 미식여행’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11.16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성군, 푸드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새로운 관광 콘텐츠 선봬

▲ 보성 만추 미식여행

[문화뉴스 MHN 김은지 기자] 보성군은 최신 관광 트렌드에 맞춰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1박 2일간 ‘푸드큐레이터와 함께하는 보성 만추 미식여행’을 선보인다. 이번 ‘보성 만추 미식여행’은 소설 태백산맥 배경지 현부자집에서 펼쳐지는 웰컴파티를 시작으로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벌교 근대문화유산 투어, 고택 정원에서 즐기는 녹돈 바비큐와 지역 술 페어링 팜파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획일화돼 가는 여행 시장에서 보성군이 새롭게 선보이는 ‘관광 지역화 전략’이 주목된다. 보성군은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관광자원을 활용한 힐링 프로그램을 비롯해 제철 식재료와 특산품을 맛보는 미식관광 프로그램 등으로 차별화된 여행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차관련 여행뿐만 아니라 소설 태백산맥을 품고 있는 벌교 근대문화유산과 남해안 해양 관광 거점 율포해수녹차센터 등 여행지로서 보성이 가진 강점을 한껏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관광 상품개발로 보성군은 미식관광 성지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히며 “벌교꼬막, 득량만낙지, 보성키위, 녹돈, 전통주 등 계절별, 식재료별로 다양한 고품격의 미식여행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향후에 소개될 또 다른 관광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

[보성 문화행사] 23~24일 1박 2일간 ‘보성 만추 미식여행’

보성군, 푸드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새로운 관광 콘텐츠 선봬




 
MHN 포토
김은지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