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웹툰이 프랑스 파리에서 소개된다!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개최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1.2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21일(목)부터 3월 31일(화)까지 파리코리아센터에서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개최

출처:
출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포스터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1월 20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프랑스한국문화원과 함께하는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개최 소식을 전했다.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은 오늘 11월 20일(수) '파리코리아센터' 개원을 기념하여 한국 만화의 해외 홍보와 확산을 위해 기획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 웹툰의 역사, 현황, 웹툰 플랫폼 등을 알고 한국 웹툰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프랑스어 서비스 만화전문플랫폼인 델리툰, 이즈네오, 토리웍스 등이 추천한 웹툰 콘텐츠와 만화진흥원 지원사업을 통해 프랑스에 진출한 작품들이 소개되고 웹툰 원작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쌉니다 천리마마트'가 불어 자막으로 상영된다.

 

아울러 프랑스에서 출판된 한국만화 작품도 함께 소개된다. 2019년 9월 프랑스 일간지 휴머니티 선정 '제1회 휴머니티 만화상'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은 김금숙 작가의 '풀'과 '2017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새로운 발견상(Prix révélation)'을 수상한 앙꼬 작가의 '나쁜 친구', 송아람 작가의 '두 여자 이야기', 박윤선 작가의 '홍길동의 모험' 등이 전시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신종철 원장은 "한국 웹툰이 유럽 문화예술의 중심지 파리에서 소개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것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 만화가 한류 콘텐츠로써 제 역할을 다하기 위한 교류와 협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은 오는 11월 21일(목)부터 3월 31일(화)까지 파리코리아센터에서 진행된다.

-----

한국 웹툰이 프랑스 파리에서 소개된다!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개최

오는 11월 21일(목)부터 3월 31일(화)까지 파리코리아센터에서 전시 '웹툰으로의 여행' 개최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