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 이성자 화백 특별전, 창녕에서 개최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1.2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화 4점, 도자기 4점, 판화 25점 등 총 33점의 작품 전시
아흔이 넘은 나이까지 1만4천여 점에 이르는 작품 창작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 이성자 화백
출처: 창녕군, 이성자 화백
출처: 창녕군, 이성자 화백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한국 근현대미술 거장으로 꼽히는 이성자 화백 작고 10주기 특별전이 경남 창녕군에서 오늘 20일 개최됐다. 창녕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내달 19일까지 개최되며 이 화백의 회화 4점, 도자기 4점, 판화 25점 등 총 33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 화백은 1918년 전남 광양에서 출생했다. 군수인 아버지를 따라 경남 하동과 김해 등지에서 살았으며 1925년부터 2년간을 창녕에서 보냈다. 짧은 기간이지만 그는 화왕산 아래 자리한 집에 살면서 창녕의 논밭과 시내를 거닐었다. 

그의 미감은 학교 전시실의 신라 토기, 절에서 본 판각하는 모습, 창녕의 들판과 소나무 등 자연 배경 속에서 형성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후 1951년 33세에 프랑스로 떠나 회화 공부를 시작했다.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전시·작품 활동을 펼친 그는 한국 근현대 미술사를 대표하는 작가로 자리매김하였다. 

아흔이 넘은 나이까지 현역 작가로 활동하며 회화, 판화, 도자기, 태피스트리, 모자이크, 시화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1만4천여 점에 이르는 작품을 창작했다. 그는 2009년 자신의 출신고등학교가 있는 진주시에 미술품 376점과 관련 기록물 등을 기증해 2015년 진주시립 이성자 미술관이 개관됐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이 화백의 자연적 예술 세계에 영향을 준 창녕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로 많은 군민의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
회화 4점, 도자기 4점, 판화 25점 등 총 33점의 작품 전시
아흔이 넘은 나이까지 1만4천여 점에 이르는 작품 창작
한국 근현대미술의 거장, 이성자 화백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