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폭행 혐의' 강지환에게 3년 구형 ...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
  • 홍현주 기자
  • 승인 2019.11.2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후 변론 앞서 피해 여성 중 1명 증인 출석, 비공개 신문
선고 공판은 오는 12월 5일 오전 10시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홍현주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진행된 결심공판은 오후 4시 제 3호 법정에서 진행되었다. 이날 검찰은 “피고인에게 징역 3년 및 이수명령 신상정보 공개, 취업제한 5년을 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구형했다. 이날 법정에는 조씨를 보기 위해 일본에서 건너온 수십명의 팬들도 함께 했다. 

검찰 구형과 강씨 측 최후변론에 앞서 피해 여성 2명 중 1명이 증인으로 출석했으며, 재판부는 '사생활 침해 염려가 있다'며 비공개로 신문을 진행했다.

최후진술에서 강지환은 "한순간 큰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시상식에서 그동안 고마움을 줬던 분들에게 감사하단 말도 해보고 싶었다. 더 늦기 전에 예쁜 가정도 꾸리고 세상에서 제일 멋진 아빠가 되고 싶었다”며 “지금껏 해왔던 것만큼 조금만 더 노력하면 제가 꿈꿔왔던 모든 삶을 이룰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울먹였다. 마지막으로 “어떠한 변명도 할 수 없는 제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 죄송하다. 그리고 후회한다”고 말했다. 

강 씨 변호인 역시 "피해자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전했고 피해자들이 전날 합의를 해줬다"며 "관대한 판결을 선고해달라"고 최후변론을 했다. 덧붙여 “앞으로 피고인은 피해자들과 팬들에게 가슴 깊이 죄송함을 느끼고 반성하고 살 것이다. 이번 일로 피고인의 삶은 산산조각 났다. 피고인이 씻어내지 못할 잘못을 했지만 자신의 20, 30대를 치열하게 치고 올라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측은한 마음을 품어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강 씨는 지난 7월 9일 경기도 자택에서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체포 직후 경찰조사에서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했던 강지환은 7월 12일 구속 이후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겠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이후 그는 1차 공판에서도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2차 공판 이후로는 강지환 측이 피해자의 신체, 침대 매트리스 등에서 DNA가 검출되지 않았다며 강지환의 추행을 부인했다. 또 피해자가 지인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근거로 범행 당시 피해자는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을 거라고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

최후 변론 앞서 피해 여성 중 1명 증인 출석, 비공개 신문
선고 공판은 오는 12월 5일 오전 10시







 
MHN 포토
홍현주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