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장덕철 '음원 사재기' 논란 뭐길래? 언급된 가수들 공통점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11.24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 송하예처럼 사재기 좀 하고싶다"
거론된 가수들, 낮은 인지도와 발라드 곡 등 공통점 있어
출처: 각 음반 발매사 ㅣ 바이브,
출처=각 음반 발매사, 왼쪽부터 바이브, 장덕철, 전상근, 송하예 ㅣ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장덕철 '음원 사재기' 논란 뭐길래? 언급된 가수들 공통점은?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박경이 바이브, 송하예 등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특정 음원의 순위를 올리는 '음원 사재기' 행위에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룹 블락비의 멤버 박경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음원 사재기란 브로커를 통해 부당한 방법으로 음원 차트 순위를 올리는 것으로, 일정 금액의 돈을 지불한 뒤 특정 음원을 기계 등을 통해 반복 재생해 실시간 스트리밍 순위를 조작하는 행위를 말한다.

박경이 실명을 언급한 가수들은 현재 음원차트 상위권에 올라있으며, 발라드 곡이라는 것과 바이브를 제외하면 다소 낮은 인지도의 가수라는 부분이 공통적으로 눈에 띈다.

출처=멜론차트 ㅣ
출처=멜론차트 ㅣ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장덕철 '음원 사재기' 논란 뭐길래? 언급된 가수들 공통점은?

음원 사재기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경이 현재 음원 차트 상위권에 있는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면서 '터질게 터졌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실제로 다소 생소한 이들이 곡이 음원차트 상위권에 오르면서 '숨어있던 가수를 알게됐다'는 평도 있었으나 잘 알려지지 않은 노래의 순위가 갑자기 상승하는 등 '역주행'하는 것이 의문스럽다는 반응도 공공연했던 터.

박경의 글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가요계 선배 바이브까지 거론하다니 경솔하다' '실명을 언급하다니 공개저격이냐' '속이 시원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24일 오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박경 트위터 게시물에 실명이 언급된 분들에게 사과한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

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장덕철 '음원 사재기' 논란 뭐길래? 언급된 가수들 공통점은?

박경,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 송하예처럼 사재기 좀 하고싶다"
거론된 가수들, 낮은 인지도와 발라드 곡 등 공통점 있어

주요기사

관련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