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 바이브, 박경의 '음원 사재기'발언에 법적대응 예고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1.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박경은 SNS를 통해 가요계 '음원 사재기' 관련 글 게재
이에 언급된 '바이브' 법적 대응 예고
출처: 메이저나인
출처: 메이저나인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가수 바이브 측이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의 '음원 사재기' 발언에 대해 법적 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가수 바이브의 소속사인 메이저나인은 25일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며 악의적인 발언을 한 모 가수에 대한 공식입장"이라며 "당사는 회사를 통해 사과할 충분한 시간을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가수로부터 진심어린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이에 기정사실화되어버린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 대응할 것"을 밝혔다.

이어 " 당사 아티스트는 씻을 수 없는 심각한 명예훼손과 정신적 고통을 당하였다"며 "온라인상에 계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 등에 관하여서도 자료를 취합하고 있다"며 선처 없는 법적 조취를 예고했다.

음원 사재기 논란은 가요계에 루머처럼 떠돌아다녔지만 의혹이 일었던 가수들의 실명을 직접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그렇기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사이다 발언'이라는 족과 '경솔했다'는 쪽으로 나뉘어 말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경 측은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해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박경 또한 문제가 된 SNS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이며 지난 24일 예정되어 있던 팬사인회 일정도 연기했다.

-----

바이브, 박경의 '음원 사재기'발언에 법적대응 예고

지난 24일 박경은 SNS를 통해 가요계 '음원 사재기' 관련 글 게재
이에 언급된 '바이브' 법적 대응 예고







 
MHN 포토
이세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