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음원 사재기' 저격 이후 후폭풍은?…언급된 가수들 의혹 부인, '자격지심' 차트인
  • 이세빈 기자
  • 승인 2019.11.2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
언급된 가수들의 강경 대응 예고, 박경 노래 '자격지심' 차트인
출처: 박경 인스타그램 캡쳐
출처: 박경 인스타그램 캡처

[문화뉴스 MHN 이세빈 기자] 지난 24일 가수 박경의 '음원 사재기' 저격 논란과 관련한 후폭풍이 커지고 있다.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해 네티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박경의 소속사 세븐시즌스 측은 "박경의 트위터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드린다. 특정인 명예 훼손의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차트의 상화에 대해 발언한 것"이라며 사과문을 올렸다. 

출처: 바이브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 윤민수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만 박경에 의해 난데없이 실명이 거론된 아티스트들은 이에 대해 반박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전상근 측은 "당사는 모 가수의 개인 SNS에서 언급된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힌다"고 밝혔다. 장덕철 역시 박경이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표현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박경 소속사 측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SNS에 거론된 가수들이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가요계 루머처럼 떠돌던 '음원 사재기' 논란은 다시 주목을 받았다. 

앞서 JYP의 수장 박진영, 딘딘, 기리보이 등 많은 가수들이 가요계 음원 사재기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꾸준히 제기되었지만 특정인을 지칭해 저격한 일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여러 해를 거듭해 제기된 문제였지만 의혹으로만 남은 일이었기에 박경의 발언의 파장은 컸다. 

이에 팬들은 박경의 노래인 '자격지심'을 스트리밍하며 박경의 발언을 응원했다. 각종 팬덤의 스트리밍으로 '자격지심'은 각종 차트 상위권에 다시 올라왔다. 

한편,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자신이 진행하는 MBC FM4U '꿈꾸는 라디오'를 통해 "주말 동안 걱정 많이 하셨을 것 같은데, 오늘은 '꿈꾸라' DJ로서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해 사람들을 안심시켰다. 

-----

박경 '음원 사재기' 저격 이후 후폭풍은?…언급된 가수들 의혹 부인, '자격지심' 차트인

지난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음원 사재기' 실명 저격
언급된 가수들의 강경 대응 예고, 박경 노래 '자격지심' 차트인







 
MHN 포토
이세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