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바이브, '음원 사재기 논란'에 법적 대응..."고소장 접수 마쳤다"
  • 오윤지 기자
  • 승인 2019.11.27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7일 그룹 바이브 '음원 사재기 논란'에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소 진행
출처: 메이저나인, 그룹 바이브 프로필 사진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1월 27일 그룹 바이브(VIBE)가 '음원 사재기 논란'에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지난 11월 24일 바이브는 한 가수의 SNS에서 '음원 사재기'를 했던 가수 중 하나로 언급됐다.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바이브의 실명을 거론하면서까지 악의적인 발언을 했던 가수와 그 소속사에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발언을 사실처럼 특정한 댓글,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아티스트에 대한 모욕적인 악플 역시 법적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음원 사재기'를 저지른 바 없고 이가 '범죄 행위'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며 현재는 관련 의혹에 대한 소명자료를 경찰에 제출한 상태로 계속해서 아티스트 보호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

그룹 바이브, '음원 사재기 논란'에 법적 대응..."고소장 접수 마쳤다"

11월 27일 그룹 바이브 '음원 사재기 논란'에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에 법적 대응 진행

주요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