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 여론 들끓어...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2.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사퇴,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보건복지부, 성남 어린이집
출처: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페이스북,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사퇴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최근 발생한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과 관련하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일 국회에서 진행된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 발달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일 수도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라고 발언했다.

 

출처: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페이스북,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보건복지부

이어,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라고 덧붙이며,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되며, 사실 확인 이후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러한 박능후 장관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각종 포털사이트를 비롯한 SNS 상에서는 "박 장관의 발언은 해당 사건을 대하는 국민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라는 비난의 글들이 급속도로 게시되었다.

네티즌들은 "박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가한 것", "가해자를 두둔하는 것이 아니냐?, 이러한 나라에서 어떻게 부모가 자식을 마음 놓고 기를 수 있겠나"이라고 주장하며 박능후 장관의 발언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출처: 보건복지부 트위터 사과문 캡처
출처: 보건복지부 트위터 사과문 캡처, 성남 어린이집

네티즌들의 비난이 사그라들지 않고 더욱 확산되자, 보건복지부에서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하기에 이르렀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언급하며, "보건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며,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퇴 청원

한편, 보건복지부 공식 사과문이 올라왔음에도 네티즌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고, 오히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청원까지 게시됐다.

청원을 게시한 네티즌은 "전 국민의 건강 수호를 위해 누구보다 힘써야 할 사람의 입에서, 성폭력 피해자를 짓밟는 망언이 나왔다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고 말하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을 두둔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장관의 사퇴를 통해 아이들에게 가르쳐 주십시오"라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사퇴 청원,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사퇴, 성남 어린이집 성폭행, 보건복지부, 성남 어린이집

주요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