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볼만한곳] 찬란한 아라가야의 유물, '국립중앙박물관'을 빛내다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2.0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근제 함안군수,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가야본성’ 개막식 참석
출처 : 함안군, 조근제 함안군수,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가야본성’ 개막식 참석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함안군 말이산고분군 45호분에서 출토된 집모양토기, 사슴모양뿔잔을 비롯해 수준 높은 철제 기술의 백미 마갑총 출토 마갑 등 찬란한 아라가야의 유물이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을 더욱 빛냈다.

지난 2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등 주요 내빈들과 조근제 함안군수를 비롯한 관계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 개막식이 열렸다.

이번 특별전은 국립중앙박물관이 1991년 ‘신비의 고대왕국-가야’ 특별전 이후 28년 만에 개최한 ‘가야’ 특별전으로 함안박물관 등 국내외 31개 기관이 출품한 가야 최고의 유물 2600여 점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개막식에서 조근제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가야사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이 국정과제로 채택된 것은 잊혀진 가야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뜻깊은 일이다. 가야사 규명을 위한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면서 함안을 비롯한 가야의 고도에서 중요한 자료가 확보되는 등 가야사 재정립에 활력을 불어넣을 성과들이 확인되는 시점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총 망라한 특별전을 개막하게 된 것은 가야사의 대중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 가야의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이 지역 방문으로 이어져 지역발전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서울 가볼만한곳] 찬란한 아라가야의 유물, '국립중앙박물관'을 빛내다

조근제 함안군수,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가야본성’ 개막식 참석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