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로 상처받는 연예계, 이번엔 강다니엘?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받아 정상 활동 불가피..."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2.0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다니엘 touchin, 강다니엘 터칭, 강다니엘 신곡, 강다니엘 악플, 강다니엘 우울증, 강다니엘 공황장애, 강다니엘 활동 중지
출처: 강다니엘 트위터, 강다니엘 touchin, 강다니엘 터칭, 강다니엘 신곡
출처: 강다니엘 트위터, 강다니엘 touchin, 강다니엘 터칭, 강다니엘 신곡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악성 댓글들로 인한 우울증과 공황장애 진단을 받으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강다니엘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오전 "당사 소속 아티스트 강다니엘의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 관련하여 말씀을 드린다"라고 공지 사항을 게시했다.

소속사는 "현재 강다니엘은 '우울증 및 공황 장애'로 인해 심리치료와 약물 처방을 받고 있으며, 최근 컴백 일정을 진행하는 중 잦은 건강 이상과 불안 증세를 보여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 4일 예정되어 있던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했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면서 "강다니엘의 건강과 활동에 관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고, 강다니엘이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때까지 앞으로도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출처: 강다니엘 트위터 캡처, 강다니엘 악플, 강다니엘 우울증, 강다니엘 공황장애
출처: 강다니엘 트위터 캡처, 강다니엘 악플, 강다니엘 우울증, 강다니엘 공황장애

한편, 강다니엘은 앨범 '컬러 온 미' 발매 후 약 4개월 만에 신곡 'TOUCHIN'으로 컴백을 알렸으며, 지난 3일에는 SBS MTV '더쇼'에서 1위를 차지하며 홀로서기에 성공한 모습을 보여줬다.

당시 강다니엘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장에서 함께해준, 방송을 보며 응원해준 모든 다니티 덕분에 다니엘의 오늘 하루가 행복으로 물들었습니다, 고마워요 다니티"라는 글을 남기며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시하기도 했다.
 

▲ 이하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커넥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강다니엘을 무한한 사랑과 애정으로 아껴주시는 다니티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강다니엘의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 관련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현재 강다니엘은 ‘우울증 및 공황 장애’로 인해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해 치료받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최근 컴백 일정을 진행하며 잦은 건강 이상과 불안 증세를 보여왔습니다. 이에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 최우선으로 필요하다 판단, 금일(4일) 오전 예정되어 있던 MBC music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입니다.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다니티 여러분만큼이나 강다니엘 본인 또한 이번 활동에 많은 기대와 애착을 가지고 있었으나, 아티스트와 당사 간 신중한 대화 끝에 앞으로의 더욱 건강한 활동을 위해서 잠시 휴식의 시간을 갖는 것이 옳다는 결론에 다다랐습니다.

지난 새벽부터 밤잠 이루지 못하시고 많은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리게 한 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며, 현재 아티스트는 안정을 되찾아 소속사 직원 및 가족의 보살핌에 있습니다. 당사는 소속사로서 소속 아티스트 보호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것을 가슴 깊이 새기고, 실행에 옮기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강다니엘의 건강과 활동에 관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리며, 강다니엘이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때까지 앞으로도 따뜻한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강다니엘 touchin, 강다니엘 터칭, 강다니엘 신곡, 강다니엘 악플, 강다니엘 우울증, 강다니엘 공황장애, 강다니엘 활동 중지



 
MHN 포토
오지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