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오·시온프라자 분양 ‘2020년 거북섬 인공서핑장 착공 부지 인근’
  • munhwanews
  • 승인 2019.12.0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에 인공 서핑장의 착공을 앞둔 시화MTV 거북섬에서 디오·시온프라자가 분양에 나서고 있다.

거북섬 시흥 인공서핑장은 5월 첫 삽을 떴다. 완공 예정 시점인 2020년이 되면 국내외 서핑족들은 365일 시흥에서 서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인공 서핑장’은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최대 규모인 16만 m²로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서핑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20년 도쿄 올림픽 이후 일본, 중국을 포함한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시화MTV 거북섬 인공서핑장을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기 때문에 관광, 휴양은 물론 국제 규모의 서핑대회 유치도 가능하다.

이와함께 스페인 북부 유명 휴양도시 산세바스티안처럼 복합레저를 즐길 수 있는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사업시행자인 대원플러스그룹은 약 5천63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3년까지 세계 최대 16만6천613㎡ 규모의 인공서핑파크를 시작으로 호텔, 컨벤션, 마리나, 대관람차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같은 변화와 함께 디오·시온프라자도 기존의 상가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분양한다.

상가 분양 내용을 보면 2개의 상가가 하나로 합쳐진 대규모의 대지를 바탕으로 지하 1층~지상 3층으로 총 4개 층으로 구성돼 74개의 근린생활시설이다. 경기 시흥시 시화 MTV 수변상업용지에 한정적으로 부여되는 해변상가, 인공서핑장 바로 앞 최상의 조망권이 확보된 오션뷰 상가 매물이다.

랜드마크형 상업시설의 불편한 주차수용시설을 2way 시스템 주차장을 마련해 점포 당 주차대수와 넉넉한 주차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 송산그린시티, 배곡 신도시, 시흥 은계지구, 대야지구 등 상가분양 현장보다 저렴한 분양가로 형성돼 있다.

또한 관광수요가 풍부해 인근 오이도와 대부도의 연간 평균 1천만명에 달하는 관광객을 흡수하고, 수변상업지 인근 단독주택 약 4천여세대, 주상복합 및 아파트 약 4천세대 총 8천여세대와 함께 시화MTV 1만 8천여명 업체 및 상주인원 30만명의 고정수요와 안산, 시흥의 114만 배후인구 등 초대형 수요가 집중돼 거북섬의 상가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주변배후수요를 확보하고 미래가치를 높여주는 거북섬 상권의 앞자리 디오·시온프라자 상가 분양에 자세한 사항은 공식지정 분양 홍보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