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유' 1-2로 맨유 승, '손흥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마감
  • 김인규 기자
  • 승인 2019.12.0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2-1로 맨유에 패배,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첫 패배 기록
출처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인스타그램, 토트넘 맨유 1-2 맨유 승, 손흥민 선발, 무리뉴 첫 패배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와 토트넘의 경기가 펼쳐졌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자신이 지난해까지 지휘했던 맨유와의 경기에서 토트넘 부임 이후 첫 패배를 기록했다.

부임 이후 특유의 리더십으로 팀을 장악하며 3연승을 달렸던 무리뉴 감독은 '무리뉴 매치'로 관심을 모았던 이날 경기로 기세가 꺾였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으며, 손흥민과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가 2선에 자리했다. 무사 시소코와 해리 윙크스가 미드필더로 출전, 얀 베르통헌,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세르쥬 오리에가 수비를 형성했다. 골키퍼로는 파울로 가자니가가 출전했다.

맨유는 메이슨 그린우드가 최전방에 위치했으며 마커스 래쉬포드, 제시 린가드, 다니엘 제임스가 함께 공격을 펼쳤다. 프레드와 스콧 맥토미니가 3선에 자리했으며, 애쉴리 영, 해리 매과이어, 빅토르 린델로프, 아론 완-비사카가 수비수로 나섰다. 골키퍼로는 다비드 데 헤아가 출전했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래쉬포드의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맨유가 리드를 잡았다.

출처 : 토트넘 훗스퍼 인스타그램, 토트넘 맨유 1-2 맨유 승, 손흥민 선발, 무리뉴 첫 패배

이에 전반 39분 알리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개인 기량을 통해 동점골을 만들며 반격하며 1-1로 전반전이 종료됐다.

하지만 후반 4분 맨유의 패널티 박스 안에서 래쉬포드가 드리블 돌파를 통해 시소코의 반칙을 유도하며 패널티킥을 만들었다. 래쉬포드는 직접 키커를 맡아 득점에 성공했다. 

2-1로 경기를 끌려가던 토트넘은 크리스티안 에릭센, 탕귀 은돔벨레, 지오바니 로 셀소가 연달아 교체 출전 했지만, 경기의 분위기를 바꾸지 못했다. 경기는 맨유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손흥민은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으며, 공격 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지만, 영국 현지매체 풋볼런던은 평점 5점을 매기는 등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이날 경기로 토트넘은 5승5무5패 승점 20점을 기록하며 리그 8위로 내려갔으며, 맨유는 5승6무4패 승점 21점으로 6위로 도약했다.
---

'토트넘 맨유' 1-2로 맨유 승, '손흥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마감

토트넘 2-1로 맨유에 패배,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첫 패배 기록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