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최대 연말 음악 축제 '징글볼' 오프닝 장식
  • 신유정 기자
  • 승인 2019.12.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드롭, 메이크 잇 아리트,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15분 간 공연 펼쳐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 준비 중... "기대보다 좋은 앨범 될 것"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美 최대 연말 음악 축제 '징글볼' 오프닝 장식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대 연말 음악 축제인 '징글볼' 오프닝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6일(미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더 포럼에서 열린 '아이하트라디오 징글볼'(iHeartRadio Jingle Ball)에 참석해 오프닝 공연의 막을 올렸다.

슈트 차림의 방탄소년단은 강렬한 사운드와 군무의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무대로 포문을 열었고 이어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등을 약 15분 동안 공연을 진행했다.

특히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에서는 이 곡에 피처링한 미국 싱어송라이터 할시가 같이 올라 눈길을 끌었다. 할시는 방탄소년단과 같은 '블랙 앤 화이트' 의상을 맞춰 입고 무대에 깜짝 등장해 함께 에너지 넘치는 안무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관람하던 현지 관객들은 '떼창'과 함께 함성과 환호를 보냈다.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美 최대 연말 음악 축제 '징글볼' 오프닝 장식

방탄소년단은 백스테이지에서 현지 라디오 키스 에프엠(KIIS FM) 진행자 조조 라이트와 인터뷰를 하며 새 앨범과 관련된 언급을 해 기대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방탄소년단의 다음 행보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사실 앨범을 낸 지 좀 됐기 때문에 아마도 새로운 음악, 새로운 앨범이 우리의 다음 계획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녹음을 시작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웃으며 "그렇다"고 답했다.

지민도 지난 4일 일본에서 열린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수상소감에서 "다음 앨범을 준비하고 있는데 기대보다 좋은 앨범으로 나타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한 바 있어 방탄소년단의 다음 앨범을 기다리는 팬들에게 기대감을 안겨줬다.

한편, '아이하트라디오 징글볼'은 미국의 최대 라디오 네트워크인 아이하트라디오가 매년 연말 개최하는 음악 축제로 이날 징글볼 무대에는 방탄소년단과 할시 외에도 빌리 아일리시, 케이티 페리, 샘 스미스, 카밀라 카베요, 리조 등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출연했다.

-----

마이크 드롭, 메이크 잇 아리트,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15분 간 공연 펼쳐
방탄소년단, 다음 앨범 준비 중... "기대보다 좋은 앨범 될 것"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