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화공연]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 15번째 무대 이화여대서 열어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12.0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4일 토요일 오후 4시와 7시 30분 총 2회 공연으로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서 개최
제15회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 포스터

[문화뉴스 MHN 김다슬 기자] 제15회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안무·예술감독 신은경 교수)가 오는 14일 토요일 오후 4시와 7시 30분 총 2회 공연으로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다.

올해로 15회를 맞은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는 헨델의 명곡 '메시아'를 토대로 2003년 초연된 이후 지속적으로 국내와 해외무대를 이어 나가며 믿음과 사랑, 희망의 메시지를 예술적으로 표현해낸 창작 발레이다.

미국 인권위원 마이클 호로위츠(Michael Horowitz)는 “세계 그 어떤 유명 공연단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은혜, 전문성 그리고 이화의 열정에 감동받았다. 저는 유대인이고 그리스도인은 아니지만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여러분의 신앙의 능력을 경험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는 제18회 기독교 문화대상(2004) 및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2014)을 수상했다.

이화발레앙상블(Ehwa Ballet Ensemble)은 이화여대 무용과 발레전공 재학생과 졸업생을 중심으로 1992년 창단되어 이화여대 무용과 신은경 교수가 예술감독 및 안무를 맡고 있으며, 한국 발레의 발전과 사회적 공헌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클래식 발레를 토대로 한 컨템포러리 발레와 한국의 정서와 미를 내재화 시킨 창작 발레를 지속적으로 발표하며 국내는 국제 교류를 통한 문화 나눔과 현대 발레예술의 창작화 및 레퍼토리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 주최 측은 특별히 가족과 함께 보고 누릴 수 있는 감동적인 공연이며 메시아 예수의 삶과 죽음, 부활의 생애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성탄의 기쁨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공연의 수익금은 전액 선교사들에게 전달되며 이화여자대학교 총동창회가 주최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동창회 선교부, 이화발레앙상블, 이화여자대학교 무용과가 주관하며 극동방송, 국민일보, CGNTV가 후원, 더블유씨엔코리아가 기획한다.
----

[서울 문화공연] ‘발레로 만나는 메시아’, 15번째 무대 이화여대서 열어






 
MHN 포토
  페이스북
김다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