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벤, 김소향 참여" 인천국제공항공사, 오는 13일부터 '인천공항 겨울 정기 문화공연' 개최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2.0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15일까지 '인천공항 겨울 정기 문화공연' 개최
공연 외에도 '내가 만드는 공항의 크리스마스 트리'와 '산타클로스와의 특별한 만남' 이벤트 진행

출처: 인천국제공항공사
출처: 인천국제공항공사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가 오는 12월 13일부터 15일까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자우림, 김소향 등의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하는 '인천공항 겨울 정기 문화공연'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개최되는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매일 오후 4시에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정기 문화공연은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뮤지컬 거장이 선사하는 '뮤지컬 콘서트', 자우림과 벤 등이 출연하는 'K-POP 콘서트', 서울발레시어터의 '해설이 있는 호두까기 인형', 인천공항 청년예술가 공연지원사업 선발팀이 펼치는 '청년 예술가 오케스트라 공연' 등 모든 연령대가 즐길 수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구성되어 있다.

 

공연 첫날인 오는 13일에는 국민 락밴드 '자우림'과 각종 드라마 OST와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쓸고 있는 '벤'이 참여하는 'K-POP 콘서트'가 열린다.

 

둘째날인 14일에는 바리톤 '고성현', 바이올린 '김정아'와 청년예술가들이 협연하는 송년음악회가 열릴 예정이며, 무대에 오르는 청년예술가들은 공사가 지난 8월부터 3개월간 진행한 인천공항 청년예술가 공연지원사업인 'Artport Youth Festival'에서 선발된 실력파 청년 아티스트들이다.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진행되는 2부 공연에는 동양인 최초로 美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액트'에 캐스팅된 김소향과 데뷔후 각종 시상식에서 뮤지컬 부문 남우주연상을 휩쓸어 온 민영기와 '트리니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한 무대에 올라 '뮤지컬 콘서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창작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가 '해설이 있는 호두까기 인형'을 주제로 고품격 발레 콘서트를 선사한다. 

 

또한, 공연 외에도 여객이 직접 작성한 소원쪽지를 매달아 크리스마스 트리를 완성하는 '내가 만드는 공항의 크리스마스 트리'와 '산타클로스와의 특별한 만남' 이벤트가 오후 1시부터 2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 열리며, 이벤트를 통해 완성된 크리스마스 트리는 12월말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

13일부터 15일까지 '인천공항 겨울 정기 문화공연' 개최

공연 외에도 '내가 만드는 공항의 크리스마스 트리'와 '산타클로스와의 특별한 만남' 이벤트 진행







 
MHN 포토
오지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