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가볼만한 곳] 국립부산국악원 '시와 노래가 춤을 만나 향기를 배접하다' 공연 개최
  • 오지현
  • 승인 2019.12.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개최
출처: 동국예술기획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국립부산국악원에서 오는 18일, 시 낭송과 국악이 만나는 특별 무대가 펼쳐진다.

동국예술기획은 한국명인원과 함께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시와 노래가 춤을 만나 향기를 배접하다'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국내를 대표하는 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열리게 된다.

백시향 시인은 윤동주의 시 '눈 오는 지도'를 낭송하며, 중국고전문학박사인 김성곤 교수는 이백의 '조발백제성'(早發白帝成)과 두보의 '등고'(登高)를 낭송할 예정이다. 

이어, 공연에는 인간문화재로 지정된 정명숙 선생이 '이매방류살풀이춤'을 선보이며, 인간문화재 임영순 선생은 '평양검무'를 김태덕 문학박사는 '안영숙류태평무', 김갑용 부산시무용협회 지회장은 '동래한랸춤'을 펼쳐보인다. 

또한, 영화 서편제 주연 배우이자 국악인 오정해 교수는 '국악가요'와 '민요'를 들려줄 예정이다.

-----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국립부산국악원 연악당에서 개최





관련기사


 
MHN 포토
오지현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