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갈수록 화제를 높이는 정해인의 여행이 특별한 이유는? 따뜻하게 담아낸 뉴욕의 매력
  • 이은비 기자
  • 승인 2019.12.1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
정해인-은종건-임현수,수수해서 보기 좋은 ‘실친’ 매력
출처=
출처=KBS 2TV‘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문화뉴스 MHN 이은비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방송 회차를 거듭할수록 화제성을 높여가고 있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쌩초보다큐 피디’ 정해인과 그의 절친 은종건-임현수의 별쳔지 뉴욕 여행기를 그린 프로그램.KBS 1TV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일명 ‘걷큐멘터리’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대한민국 대표 장수 교양인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변주한 만큼,여행 다큐와 여행 리얼리티 예능의 매력들을 조화롭게 아우르며 담백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억지스러운 미션이나 제작진의 개입없이작위적이지 않은 접근방식은 정해인의 여행을 한층 특별하게 만들고 있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속에서 정해인은 뉴욕에 처음 방문하는 ‘초보 여행자’이자 ‘쌩초보다큐 피디’의 어리바리한 면모를 여과없이 드러낸다. 첫날부터 택시 승차 거부를 당하고, “아이 워너 티셔츠. 후드 말고”라며 생존 영어를 쏟아내는가 하면 ‘버거’의 다양한 맛을 소개하겠다는 일념 하에 앉은 자리에서 1인 4버거를 뚝딱 해치우는 열정을 뽐낸다.

또한 뉴욕의 황홀한 야경을 가족과 나누고픈 마음에 영상통화를 걸었다가 진료중인 아버지에게 ‘10초 컷’을 당하기도 한다. 특히 전문 예능인이 아닌 탓에 ‘예능적 표현’에 익숙지 않은 정해인은 화려한 형용사로 점철된 표현이 아닌 “우와”, “대박”, “미쳤어요”등 현실감이 넘치는 표현력을 선보인다. 이 같은 정해인의 모습은 시청자로 하여금 ‘서툴지만 즐거웠던 첫 해외여행의 기억’을 떠올리게 만들며 공감 섞인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세 친구 정해인-은종건-임현수는 수더분하고 꾸밈없는 케미로 호응을 얻었다. 정해인은 친구들 앞에서 숨겨왔던 수다본능을 끄집어내며 ‘배우 정해인’과 확연히 구분되는 ‘청년 정해인’의 모습을 드러냈다.

한편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별천지 뉴욕의 매력을 따뜻하고 다양하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매디슨 스퀘어 공원,타임스퀘어 등 뉴욕의 랜드마크들 뿐만 아니라, 일반 여행객들은 쉽게 도전하지 않는 ‘뉴욕 페이스 대학교캠퍼스 투어’, ‘브로드웨이의 뮤지컬 레스토랑’ 등 뉴욕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숨은 명소들을 시청자들에게 소개해주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실제 뉴요커부터 여행객들에 이르기까지,현지에서의 자연스러운 만남들도 화면 안에 고스란히 담아내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정해인의 여행에 동행하고 있는 기분’을 만끽하게 해주고 있다.

이처럼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웃음을 선사하며 화요일 밤의 힐링 예능으로 자리잡고 있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나날이 높아지는 화제성과 함께,앞선 3회 방송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3.4%)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자극의 홍수 속에서 ‘담백함’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는 17일(화) 밤 10시에 4회가 방송된다.
-----
KBS2TV<정해인의 걸어보고서>매주 화요일 밤 10시 방송
정해인-은종건-임현수,수수해서 보기 좋은 ‘실친’ 매력

주요기사



 
MHN 포토
이은비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