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X정려원 주연의 드라마 검사내전 첫방송, 줄거리, 인물관계도는?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12.1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내전 인물관계도, 드라마 검사내전, 검사내전 출연진, 정려원, 이선균 검사내전, 검사내전 등장인물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검사내전 첫방송, 줄거리, 인물관계도

[문화뉴스 MHN 오지현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이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선균과 정려원이 주연배우로 활약하는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이선웅 검사내전

이선균이 맡은 '이선웅'은 진영지청 형사 2부에 소속된 10년 차 검사다. 독기 없는 인상이 눈에 띄는 '이선웅'은 선한 성품을 지닌 인물로 누구에게나 쉽게 공감을 하고, 수다 삼매경에 빠지는 모습은 마치 시골 아낙네를 연상케 한다. 

구걸을 해서라도 피의자의 진술을 받아내면 다행이고, 수다로 삼천포로 빠지더라도 그만큼 사건 관계자에 대해 잘 알게 되었으니 손해 보는건 없다고 생각한다. '사람을 알아야 사건을 안다'라는 그의 모토 아래, 사소한 것이라도 꼼꼼하게 보고 듣는다.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정려원 검사내전

정려원이 맡은 '차명주'는 중앙지검 특수부에서 진영지청 형사 2부로 발령받은 11년 차 검사다. 또렷한 눈매와 당당한 태도가 특징인 그녀는 출중한 능력과 책임감, 게다가 열정과 자신감까지 갖춘 엘리트 중의 엘리트다. 

그녀는 검사 생활 11년 내내 쉴틈 없이 사건을 맡아 처리했다. 덕분에 사람보다는 사실을 보기 위해 노력하고, 감정에 치우치지 않는 엄격한 성격을 가지게 됐다. 

가득 쌓인 서류와 쫓아오는 업무에서 오히려 안정감을 느끼는 그녀에게 남들이 말하는 여유는 그저 사치일 뿐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결과와 실적으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내는 명주는 그런 검사다.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이성재 검사내전

이성재는 '조민호' 역을 맡아 열연한다. 18년차 베테랑 검사 '조민호'는 진영지청 형사2부 부장검사다. 입만 열면 잔소리에 욱하는 성질을 버리지 못하고 있지만, 후배들이 의욕을 가지고 뭔가를 해보려면 못이기는 척 들어주는 괜찮은 상사다.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김광규 검사내전

김광규가 맡은 '홍종학'은 진영지청 형사 2부 수석검사로 검사 경력 14년을 가지고 있다. 능력도 평범하고 인생관도 평범한 그는 매일 한 줄씩 로또 번호를 매기며 하루를 시작하는 평범함의 극치다. 천성이 착하고 독한 구석이 없는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 그는 후배고 선배고 모두 허물없이 대한다.

다양한 경력의 검사들이 서로 얽히며 에피소드를 풀어가는 '검사내전'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출처: 검사내전 홈페이지, 검사내전 인물관계도, 드라마 검사내전

-----

검사내전 인물관계도, 드라마 검사내전, 검사내전 출연진, 정려원, 이선균 검사내전, 검사내전 등장인물

주요기사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