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을 대표하는 바이올리니스트 태선이, 브람스 소나타 전곡 독주회 열려
  • 김나래 기자
  • 승인 2019.12.18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기돈 크레머로부터 “솔리스트의 기질이 눈에 띄는 연주자”라는 극찬을 받은 태선이의 독주회가 오는 28일 토요일 7시에 엘림아트센터 엘림홀에서 열린다.

이번 독주회는 바이올리니스트 태선이의 세 번째 전곡시리즈로 클래식의 본 고장인 독일의 대표음악가 3B(바흐,베토벤,브람스) 중 한사람이라 칭송받는 요하네스 브람스의 가장 전성기에 만들어진 작품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 전곡을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지난 2018년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파르티타(페리지홀)를 시작으로 전곡시리즈의 대장정을 시작한 태선이는 두 번째 비발디의 사계를 예술의전당 IBK홀에서 협연으로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낭만시대 음악가의 정수를 보이는 브람스에 도전하는 이번 연주에는 피아니스트 이섬승이 함께한다.  

바이올리니스트 태선이는 예원학교와 서울예고를 거쳐 독일 베를린 한스아이슬러 음대와 바이마르 프란츠리스트 음대를 졸업한 실력을 검증받은 연주자다.

일찍이 이화경향음악콩쿠르, KBS신인음악콩쿨, 한국일보 등 국내 유수콩쿨에 입상했으며 안드레아포스타치니 국제콩쿨에서 1위 및 특별상을 수상했으며 러시아 이폴리토프 이바노프 국제콩쿨 1위, 야샤 하이페츠 국제콩쿨과 카네티 국제콩쿨에서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내며 국제무대에도 화려하게 데뷔해서 현재는 대전시립교향악단 제2악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독주회는 12월 28일 토요일 저녁7시 엘림아트센터 엘림홀에서 열리며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입장권은 전현장판매와 인터파크에서 구매 가능하다






 
MHN 포토
김나래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