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산골한옥마을서 오는 22일 동지 행사 열려
  • 신유정 기자
  • 승인 2019.12.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남산골 한옥마을서 세시행사 '작은 설-동지' 개최
동지고사, 동지공연, 동지책력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즐길 수 있어
출처: 서울시
출처: 서울시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오는 22일 동지를 맞아 서울시는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세시 행사 '작은 설-동지'를 개최한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팥죽 나눔, 새알심 빚기, 부적 만들기 등의 행사들이 진행된다. 

동지는 일 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로, 조상들은 동지를 ‘작은 설’이라 불러왔다. 또한 동짓날에는 ‘동지첨치'라는 말이 있어 동지팥죽을 먹어야 비로소 나이 한 살을 더 먹으며 건강을 지키고 액운도 막을 수 있다고 믿었다.

이날 오전 11시에는 약 1시간 동안 지난 한 해의 묵은 액을 털어내고 새해를 맞아 복을 비는 ‘동지고사’를 지낸다. 동지에는 팥죽을 쑤어 조상께 고사를 지내고, 대문이나 벽에 뿌려 귀신을 쫓아 새해의 무사안일을 빌었다. 이날 행사에서도 방문객들과 함께 남산골한옥마을 정문을 시작으로 전통가옥 곳곳을 돌아다니며 고사를 지낼 예정이다.

오후 3시에 진행되는 ‘동지공연’은 새해복 맞이 판굿과 악귀와 잡신을 쫓는 지신밟기 놀이로 구성해 방문객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뱀 ‘사(蛇)’자를 쓰고 거꾸로 붙여 잡귀를 쫓는 '동지부적 만들기'와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에 태울 '소원지 쓰기', 새해 달력을 주고받는 '동지책력' 등 오늘날 잊혀져가는 세시 전통을 기릴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가옥은 동절기에 저녁 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해가 짧은 겨울철, 일몰 후에도 남산골한옥마을을 찾는 방문객이 한옥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청사초롱과 경관조명이 설치돼 있다.

한편, 서울시는 동지 당일부터 내년 1월19일까지 ‘남산골 겨울나기’를 운영한다. 추운 겨울 남산골한옥마을을 찾는 방문객들이 한옥 지붕 아래 뜨끈한 아랫목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

서울시, 남산골 한옥마을서 세시행사 '작은 설-동지' 개최
동지고사, 동지공연, 동지책력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즐길 수 있어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