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아티스트 무대 존중해달라" 결국 눈물 보인 에이핑크, KBS 가요대축제 측 "재발 방지책 마련" 공식 사과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12.28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핑크, 지난 27일 방송된 KBS 가요대축제서 무대 도중 화면 전환 사고
강제로 종료된 무대에 손나은, 정은지, 박초롱 아쉬움 토로
KBS 측 "제작과정 문제점 면밀히 검토, 재발방지대책 마련하겠다"
출처: 네이버 V앱 캡처, 손나은 인스타그램 ㅣ
출처: 네이버 V앱 캡처, 손나은 인스타그램 ㅣ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공든 무대가 수포로 돌아간 에이핑크가 KBS 가요대축제 무대를 향한 아쉬움을 직접적으로 내비쳤다. 

지난 27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9 KBS 가요대축제’에 참석한 에이핑크는 곡 중간 댄스 브레이크 시작 지점에서 화면이 급 전환되는 상황을 겪었다. 해당 장면이 방송되자 팬들은 가요대축제 측에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며 비판에 나섰다. 

무대가 끝난 후 에이핑크 멤버들도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SNS를 통해 심경을 토로했다.

손나은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연말은 여러모로 참 속상한 일들이 많은 연말이다. 열심히 준비한 무대 끝까지 다 못 보여 드려서 속상하고 죄송한 마음에 올린다”라고 올리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출처: 문화뉴스 ㅣ
출처: 문화뉴스 ㅣ

이어 “모두가 함께 수고했다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모인 자리인 만큼 모든 가수들이 열심히 준비한 무대 앞으로는 안전하게, 공평하게, 만족스럽게 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은지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관객석을 채워주시는 팬분들. 그 무대를 열정과 땀으로 준비해서 보여주는 모든 아티스트 분들의 무대가 늘 존중받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겠다"는 글을 게재하며 심경을 고백했다.

리더 박초롱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28일 진행한 네이버 V라이브에서 다소 부은 눈으로 화면에 등장한 그는 끝내 울먹이며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박초롱은 "오랜만에 하는 에이핑크 무대였는데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멤버들도 굉장히 아쉬워 하고 팬 분들도 굉장히 아쉬울 것 같아서 말씀을 드리는 게 나을 것 같아서 이렇게 갑자기 켰다"며 "어쨌든 오늘은 사고였다. 미안하다고들 하셨다. 아무래도 연말 무대이다 보니까 이것저것 굉장히 정신 없지 않나"고 설명했다.

출처: KBS 가요대축제 ㅣ
출처: KBS 가요대축제 ㅣ"모든 아티스트 무대 존중해달라" 결국 눈물 보인 에이핑크, KBS 가요대축제 측 "재발 방지책 마련" 공식 사과

KBS는 28일 ‘2019 KBS 가요대축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에이핑크 공연이 예정과 달리 끝을 맺지 못한 것에 대해 에이핑크와 팬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연말 빡빡한 일정속에서도 팬들을 위해 밤낮없이 열심히 준비한 공연이 저희의 실수로 빛이 바래진 데 대해 멤버들과 팬들의 다친 마음을 어떻게 위로해야할지 모르겠다. 멋진 무대를 위해 애쓴 에이핑크의 스태프들에게도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에이핑크 무대는 생방송중 제작진의 단순실수이긴 했지만 더 철저하게 준비했더라면 일어나지 않을 사고였기에 전적으로 저의 잘못입니다. 제작과정의 문제점들을 면밀히 검토하여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

"모든 아티스트 무대 존중해달라" 결국 눈물 보인 에이핑크, KBS 가요대축제 측 "재발 방지책 마련" 공식 사과

에이핑크, 지난 27일 방송된 KBS 가요대축제서 무대 도중 화면 전환 사고
강제로 종료된 무대에 손나은, 정은지, 박초롱 아쉬움 토로
KBS 측 "제작과정 문제점 면밀히 검토, 재발방지대책 마련하겠다"




 
MHN 포토
한진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