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트롯이 대세!" 시작부터 시청률 14.2%! 미스터트롯 대흥행!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1.0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방송부터 14.2%를 기록한 미스터트롯,
시청률 18.2% 종영한 미스트롯의 영광을 잇다
출처 = TV CHOSUN ‘미스트롯’
출처 = TV CHOSUN ‘미스트롯’

[문화뉴스 MHN 이성훈 기자] “첫 방송부터 14.2%! 새로 쓰이는 종편 예능 역사!”

1년여의 제작기간 끝, 드디어 첫 선을 보인 ‘미스터트롯’이 첫 방송부터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원조 트로트 서바이벌’의 위엄을 증명하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일 밤 10시 첫 방송된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첫 방송이 최고 시청률 14.2%(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 시청률 12.7%라는 폭발적인 기록의 스타트를 끊었다. 미스터트롯은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지상파-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하는 경이로운 대기록을 써 냈다. 더욱이 ‘미스터트롯’은 방송 내내 임영웅, 홍잠언, 장민호, 나태주 등 참가자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방송이 끝난 후에도 여운이 식지 않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입증되었다.

무엇보다 ‘미스터트롯’은 시즌1 ‘미스트롯’에 비해 한층 더 웅장해진 규모를 자랑하며 초대형 프로젝트의 위용을 드러냈다. ‘미스터트롯’ 최종 우승자는 총 상금 1억 원과 함께 최고급 SUV를 포상 받게 되며, 히트곡 제조기 작곡가 조영수의 신곡을 받는 파격 혜택이 제공되는 상황. 또한 13인 마스터 역시 기존 장윤정-노사연-이무송-조영수-신지-박명수-붐-장영란에 진성-김준수-박현진-효정-김세연 등이 가세한 더욱 화려한 라인업을 구축,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에 K트롯 한류를 일으킬 국보급 트롯맨을 찾아낼 여정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미스터트롯’은 초대형 규모의 세트장 위, 1만 5천 명의 경쟁을 뚫고 모인 101팀의 예선 참가자들이 붉은 수트를 입고 붉은 장미를 일제히 하늘로 던지는 강렬한 오프닝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MC 김성주의 소개로 베일에 가려졌던 101팀 참가자의 면면이 드러났다. 꽃미남 외모의 아이돌부, 정열과 패기의 대학부, 연륜과 노련미의 직장부 A조-B조, 트로트계 새바람을 일으킬 타장르부, 엄마미소를 절로 일으키는 유소년부, 유력 우승 후보가 총집결한 현역부 A조-B조까지, 총 9개조 109인의 참가자들은 ‘올 하트’를 받아 시청자 가슴에 둥지를 틀겠다는 야심찬 각오를 드러내며 남진의 ‘둥지’에 맞춰 몸을 흔드는 등 응축된 뽕삘을 폭발시켰다.

가장 먼저 오디션 무대에 들어선 ‘대학부’는 서울대 로스쿨 출신, 군인, 외국인 등 다양한 인물들이 포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옥진욱은 같은 참가자인 노지훈의 ‘손가락하트’를 부르며 애교 만점 하트 춤을 선보였고, 이어 등장한 군복 차림의 김태수는 간드러지는 꺾기를 주 무기로 올 하트를 받는데 성공했다. 이어 마스터 회의를 거쳐 ‘쑥대머리’를 부른 오샘이 추가합격을 받아들며 총 4명이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뒤이어 이번 시즌에 신설된 ‘유소년부’ 참가자들은 깜찍한 목소리를 모아 “나이가 깡패다!”는 출전 각오를 외쳐 마스터들을 미소 짓게 했다. 진성의 팬이라 밝힌 ‘트로트 영재’ 정동원은 팬심을 가득 담은 진성의 ‘보릿고개’를 열창했고 이를 들은 진성은 “내 어린 시절이 떠올랐다”며 끝내 눈물을 흘려 감동을 안겼다. 이어 9살 나이로 시즌1, 2를 통틀어 최연소 참가자가 된 홍잠언은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수려한 무대 매너로 “천재다”는 극찬과 함께 올 하트를 받았고, 11살 임도형은 청아한 고음 공격으로 마스터들로 하여금 홀리듯 하트를 헌납케 했다. 여기에 쟈니리의 ‘뜨거운 안녕’을 부른 남승민 군이 추가합격하며 총 4명이 본선 진출하는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진 ‘직장부’ B조 예선에서는 직업군만큼이나 다양한 매력의 참가자들이 등장했다. 먼저 최윤하는 홀로 자신을 키워 낸 아버지께 전하는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를 선곡, 깊은 저음의 잠수함 보이스를 뽐내며 조영수의 극찬을 이끌었다. 한이재는 반남반녀의 모습을 한 아수라백작으로 분해 남진-장윤정의 듀엣곡 ‘당신이 좋아’를 마치 남녀가 함께 부르듯 완벽히 소화해냈고, 마술사 김민형은 ‘땡벌’을 부르며 땡벌 탈을 쓴 미녀를 무대에 깜짝 등장시키는 마술로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보고도 믿기지 않는 광경에 넋을 놓은 마스터들이 하트를 누르는 것마저 잊어버리는 돌발 사태가 속출했던 터. 이어 시즌1 우승자인 송가인과 무명시절 동고동락한 안성훈이 등장해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고, 올 하트를 받자 끝내 오열해 모두를 찡하게 했다. 또한 태권도 세계랭킹 1위에 빛나는 나태주는 공중돌기, 돌려차기 등을 쉴 새 없이 펼쳐내는 와중에도 일말의 흔들림 없이 ‘무조건’을 열창해 기립박수를 이끌었다. 이어 스타강사 정승제가 등장, 족집게 스텝을 밟으며 ‘얄미운 사람’을 부르자 박명수는 “포기하면 편하다. 안 되는 건 안 되는 것”이라는 돌직구를 날려 현장을 한바탕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유력 우승 후보가 대거 포진한 ‘현역부’ A조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가장 많은 참가자들이 라이벌로 지목한 임영웅은 “홀로 저를 키운 어머니를 위해 노래하겠다”며 노사연의 ‘바램’을 열창, 모두의 예상대로 올 하트를 받아냈다. 또한 영탁은 앞서 자신의 노래를 부른 후배 이찬성이 본선 진출에 실패해 오열하는 해프닝을 겪고 마음이 진정되지 않는 듯 긴장했지만, 데뷔 15년차 베테랑답게 파워풀과 간드러짐이 조화된 완벽한 무대를 선사해 박수를 받았다. 끝으로 자신을 “트로트계 BTS”라고 소개한 장민호가 등장했다. 전국행사 섭외 1순위에 빛나며 트로트 팬덤 문화를 발전시킨 1등 공신 장민호가 숱한 무대 경험에도 불구하고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낸 가운데 이변 없이 결승에 진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역시 원조답다! 품격이 다르다!” “참가자들의 트로트 향한 열정과 오디션에 대한 간절함이 브라운관을 뚫고 느껴지더라” “역시 트로트 맛집 ! 이번에도 일 냈다!” “본선 진출 빨리 보고 싶어요” “2시간 35분이 2분 35초처럼 느껴졌다!” 등 폭발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 CHOSUN 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미스터트롯’ 매주 목요일에 방송된다.

-----

첫 방송부터 14.2%를 기록한 미스터트롯, 
시청률 18.2% 종영한 미스트롯의 영광을 잇다





 
 

 
MHN 포토
이성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