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N 가평] 전통시장 창업경제타운 조성 내년 1월 오픈
  • 김인규 기자
  • 승인 2020.01.1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가평 잣고을시장내 통신 및 토목 공사 진행
출처 : 가평군, 전통시장 활성화 가평 잣고을시장 내 창업경제타운 조성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가평군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말 착공한 가평 잣고을시장 내 창업경제타운 조성사업이 현재 지하통신선 이설 및 토목 천공작업이 한창 진행 중에 있다.

15일 군에 따르면 먹거리타운과 특산물 판매, 창업공간 등 상업중심지 기능 강화를 위한 전통시장 창업경제타운 조성사업은 지난해 7월 문화재 표본 및 정밀발굴조사를 완료하고 8월 공사계약 및 공사원가검토 의뢰 등을 거쳐 같은 해 12월 공사에 착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기초공사인 통신선 및 토목공사 등이 착실히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모든 공사를 완료하고 내년 1월 말 오픈하면 외부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면적 5,436㎡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건물 내에는 주차장, 택배사무실, 기계실, 일반음식점, 특산물 판매공간, 1인 창업 및 벤처기업 입주공간 등이 들어서 지역내 관광자원과 연계한 융·복합형 문화관광형 시장이 된다.

사업비는 경기도 핵심도정가치실현 사업공모에서 우수상으로 받은 특별조정교부금 43억원을 비롯해 국비, 군비 등 130억여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군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가평 잣고을시장이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사업에도 선정돼 도를 대표하는 시장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

지난해 바닥공사를 비롯해 특화거리 및 LED광장 조성, 포토존 및 청춘 88열차 푸드박스몰 설치, 전기자동차 운행 등 관광도시 가평에 어울리는 다양한 정부지원사업을 통해 본격적인 가평 잣고을시장 푸드박스 시대를 열었다.

또 현안사업과 더불어 디자인특화 및 고유상품개발, 상생협력 프로그램 지원, 문화특화 및 이벤트 운영, 두네토마켓, 협동조합구축 및 컨설팅 등 다양한 서비스사업 추진으로 전통시장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본 사업들이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 지역가치를 높이고 실질적인 가계부담을 덜어주는 신바람 나는 전통시장이 될 수 있도록 상인과 소통하며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가평 잣고을시장은 관내에서는 처음으로 2015년 전통시장 등록 후, 상인대학 졸업, 플리마켓을 비롯한 공동마케팅사업, 주말 야시장 운영 등을 통해 시장 활성화를 위한 시도와 준비를 해왔다.

장터 및 공연 광장을 조성하고 특화상품 개발안 마련, 1점포 1특성화 사업 기획, 상점 간 쿠폰 연계 추진 등 지역공동체 발전 등 골목형 특화시장을 조성하기 위해 상인회가 구심점이 돼 다양한 의견을 취합하고 토론을 통해 세부적인 사업을 결정하는 등 상인들 스스로 자구적 변화를 통한 출구전략을 마련했다.

---

[MHN 가평] 전통시장 창업경제타운 조성 내년 1월 오픈

현재 가평 잣고을시장내 통신 및 토목 공사 진행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