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8강 조기 진출은 확정됐지만 최선 다하겠다는 포부 밝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1.1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축구 한국, 우즈벡 제물로 3연승 간다
우즈벡 이슬롬 코빌로프 "올림픽 출전 위해 최선"
출처=KFA
출처=KFA

[문화뉴스 MHN 이성훈 기자] 한국은 15일 오후 5시15분(이하 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대회 C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이란은 같은 시간 중국과 맞붙는다. 올림픽 예선을 겸한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이 '올림픽 티켓'을 위해 최종전에 나선다.

한국의 난적 이란과 중국을 꺾고 2승을 거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이 조 1위 자리를 놓고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승점 6점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은 승점 4점의 우즈베키스탄과 비기기만해도 1위를 차지한다.

현재 한국이 2연승(승점 6)으로 8강을 조기 확정한 가운데 2위 우즈베키스탄(1승1무·승점 4)은 비기기만 해도 C조 2위로 8강에 진출한다. 하지만 상대가 한국인만큼 최고의 전력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출처=KFA
출처=KFA

AFC는 우즈베키스탄의 중국전(2-0) 승리 후 "류빈코 드루로비치 우즈베키스탄 감독에겐 이날 승리가 강력한 한국에 맞설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즈베키스탄의 주장 이슬롬 코빌로프는 "아직 우즈베키스탄은 올림픽에 진출하지 못했다. 우즈베키스탄의 목표는 올림픽 티켓을 따내고 나아가 2018년 대회 우승 타이틀을 지키는 것"이라고 전의를 다졌다.

조 3위 이란(1무1패·승점 1)의 상황은 우즈베키스탄보다 좋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최하위 중국(2패·승점 0)을 큰 점수 차로 꺾고,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이겨주길 바라야 한다. 하지만 이란 선수들도 "포기는 없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이란 대표팀의 수비수 알리 쇼자에이는 "우리에게 이번 대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우리는 최선을 다해 2년을 준비했다. 이제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경기를 앞두고 있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중국전 승리만을 생각한다. 그 외의 것은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한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은 직전 동대회 우승팀으로 ‘디펜딩 챔피언’이다. 8강을 확정했지만 대회 우승과 올림픽 진출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 대표팀에겐 반드시 넘어야할 산이다. 한국은 우즈벡과의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D조 2위와 19일(일) 8강 토너먼트를 치른다.

-----------

올림픽축구 한국, 우즈벡 제물로 3연승 간다
우즈벡 이슬롬 코빌로프 "올림픽 출전 위해 최선"



 
MHN 포토
이성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