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힘이다, 서울시 인터넷 감시단 10기 모집, 모집인원 1천명!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1.1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모집 시작, 일상 속 음란물 적발한다
이번 모집기수 10기는 1천명 모집
2019년 9기 감시단은 전년 대비 45% 많은 7만6천600건을 모니터 및 적발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문화뉴스 MHN 이성훈 기자] 서울시가 일상 속 성매매 광고와 음란물을 적발하는 인터넷 시민감시단을 모집한다. 모집은 이달 16일부터 2월 4일까지 선착순으로 '인터넷 시민감시단' 10기로 활동할 시민 1천명을 모집한다.

이들은 사전교육을 거쳐 3∼12월에 성매매 광고나 음란물 등 불법 유해 정보를 신고하는 일을 맡는다.

지난 2019년에 활동한 9기 감시단은 전년 대비 45% 많은 7만6천600건을 모니터해 이 중 6만5천202건(전년 대비 31% 증가)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단법인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온라인 사업자 등에 신고했다. 신고 사례 중 4만8천473건에 대해 삭제·차단·해지 등 조치가 내려졌다.

감시단 모집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시민으로 서울에 거주하거나 서울 소재 대학이나 직장을 다니고 있는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시민감시단으로 활동하려면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은 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문의는 시립 다시함께상담센터에서 하면 된다.


우수활동자에게는 서울특별시장 표창 수상 기회가 있으며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봉사활동 시간 인정 및 문화상품권 등이 제공된다.

-----

서울시 인터넷 시민감시단 모집 시작, 일상 속 음란물 적발한다
이번 모집기수 10기는 1천명 모집
2019년 9기 감시단은 전년 대비 45% 많은 7만6천600건을 모니터 및 적발

주요기사



 
MHN 포토
이성훈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