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의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효능과 먹는 방법, 부작용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1.18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익균의 성장 증진 시키는 프리바이오틱스
유해균, 비만 세균까지 억제
과다 섭취시 설사, 복부팽만감 불러와

출처: pixabay l
출처: pixabay l '유산균의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효능과 먹는 방법, 부작용은?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건강한 장을 위해서는 장내 유익균을 늘리는 것과 이를 유지할 수 있는 적절한 환경이 중요하다. 최근 '유산균의 먹이'로 불리며 주목받고 있는 프리바이오틱스의 효능과 먹는 방법, 부작용에 대해 알아보자. 

 

프리바이오틱스는 일명 '유산균의 먹이'로 불리며, 프로바이오틱스와 같은 장내 유익균이 섭취하는 영양 성분으로 유익균의 성장과 증식을 촉진시켜 건강한 장 환경 조성에 도움을 주는 식품이다.

 

프리바이오틱스 섭취로 힘을 얻은 프로바이오틱스 등의 장내 유익균들이 변비나 설사 등의 각종 잘 질환을 유발하는 유해균, 비만을 유발하는 비만세균을 억제한다.

출처: pixabay l '유산균의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효능과 먹는 방법, 부작용은?

프리바이오틱스를 고를때는 프락토올리고당, 아연, 셀렌이 원료로 배합되었는지 확인해야 한다. 

 

프락토올리고당은 장내 유익균 증식은 돕고 유해균은 억제해주는 기본 원료이다. 아연은 정상적인 세포 분열 기능을 가지고 있어,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렙틴의 정상적인 분비를 도와 식욕 억제에 영향을 미친다. 셀렌은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효과를 지닌 미네랄 성분으로, 개선된 체질의 지속적인 유지를 가능케한다. 

프리바이오틱스의 일일 권장 섭취량은 분말 형태로 복용 시 하루 3~8g으로, 과다 섭취 시 복부 팽만감이나 설사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

'유산균의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효능과 먹는 방법, 부작용은?

유익균의 성장 증진 시키는 프리바이오틱스

유해균, 비만 세균까지 억제

과다 섭취시 설사, 복부팽만감 불러와


관련기사


 
MHN 포토
한진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