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웅인,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종영 소감 전해..."돈보다 소중한 것은 사람"
  • 오윤지 기자
  • 승인 2020.01.2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23일(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종영
출처: KBS, 드라마 '99억의 여자' 스틸컷

[문화뉴스 MHN 오윤지 기자] 1월 24일 배우 정웅인이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월 23일(목) KBS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최종회를 방영하여 막을 내렸다. 극 중 성공에 대한 열망, 아내를 향한 집착으로 소시오패스의 모습을 드러내는 홍인표 역에 배우 정웅인은 매회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시청자에게 전율을 선사했다.

특히 그의 연기는 최종회에서 더욱 빛을 발했다. 원하는 것을 손에 넣게 되어 이곳을 떠나려다 아내와의 추억을 잊을 수 없었던 탓에 결국 출국을 포기하고 발길을 돌리지만 총을 맞은 아내를 보고 절규하다 죽음을 맞이하면서 강렬한 잔상을 남긴다.

정웅인은 소속사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를 통해 "홍인표라는 인물을 현장에서 잘 포장해준 감독님과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또한 모든 연기자분들께도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전한다, 특히 저의 연기를 온몸으로 잘 받아주며 늘 웃음을 잃지 않았던 조여정님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99억의 여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돈보다 소중한 것은 사람이라는 메시지를 다시 한 번 되새기게 되었고 지근까지 '99억의 여자'를 시청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정웅인은 드라마 '99억의 여자'를 통해 '2019 K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부문 조연상 수상으로 다시 한 번 악역 연기의 한 획을 그었다. 팬들은 그의 차기 작품과 함께 화려한 컴백을 기대하고 있다.

-----

정웅인,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종영 소감 전해..."돈보다 소중한 것은 사람"

지난 1월 23일(목) 드라마 '99억의 여자' 종영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