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세계테마기행' 비욘드 아르헨티나 제 2부 '산다면 그들처럼, 아르헨티노'
  • 김인규 기자
  • 승인 2020.01.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1 '세계테마기행' 비욘드 아르헨티나
출처 :  EBS1 '세계테마기행'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28일 오후 8시 50분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비욘드 아르헨티나'(5부작)의 제 2부 '산다면 그들처럼, 아르헨티노'가 방송된다.

대한민국 영토의 27배가 넘는 아르헨티나, 드넓은 땅의 무한한 매력이 가늑한 나라이다. 여전히 여행자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숨은 볼거리가 많다. 크고 높은 안데스 산맥을 넘고 눈부시게 하얀 소금사막을 건너 광활한 대지 곳곳에 펼쳐진 즐거움을 맛본다.

제 2부 '산다면 그들처럼, 아르헨티노'

아르헨티나는 사람보다 소의 숫자가 더 많은 나라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중심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가축 시장을 방문해 본다. 1900년부터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으며 하루에 1만 마리의 소가 이곳을 거쳐 아르헨티나 전역과 전 세계로 팔리고 있다. 시장 한구석, 사람들이 인심 좋게 햄버거를 나눠줬다. 과연 맛을 어떨까?

아르헨티나 북부에는 태고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한 협곡 지대가 있다.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낸 경이로운 합작품 칼차키 계곡. 그중에서도 ‘원형극장’이라 이름 붙은 협곡은 높이 솟은 절벽에 둘러싸여 고대 그리스 극장처럼 멋진 울림을 선사한다. 차를 타고 달리던 중 우연히 만난 가우초 축제. 흥겨운 축제를 함께 한 후, 인근에 사는 로맨틱 가우초를 만나러 간다. “가우초는 매일 삶이라는 싸움을 이겨내고 있죠”라고 말하는 멋쟁이 가우초의 가족이 차려준 푸짐한 한 끼를 맛본다.

그리고 거친 길을 달려 도착한 곳은 해발 3,600미터, 12,000헥타르 규모의 세계 3대 소금 사막, 살리나스 그란데스.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 못지않은 새하얀 풍경에 길게 파놓은 도랑의 푸른 빛깔은 탄성을 자아낸다. 설원을 방불케 하는 눈부시게 새하얀 소금 사막의 특별한 풍광을 만나본다.

---

EBS1 '세계테마기행' 비욘드 아르헨티나 제 2부 '산다면 그들처럼, 아르헨티노'

EBS1 '세계테마기행' 비욘드 아르헨티나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