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응답하라'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응답하라 1988' -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
  • 신유정 기자
  • 승인 2020.02.0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팔년도 쌍문동 골목길의 추억을 담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를 알아보자.
출처: tvN, 추억의 '응답하라'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응답하라 1988' -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tvN '응답하라'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인 '응답하라 1988'은 지난 2015년 방영 이후 아직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응답하라 1988'은 쌍팔년도, 1988년 쌍문동 골목에서 살아가는 다섯 가족의 이야기를 그리고있다. 드라마는 쌍문동 골목에서 크고 자란 다섯 소꿉친구의 우정과 사랑 이야기와 가족들의 따뜻하고 유쾌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그 시절 발표돼 지금까지 사랑받는 '그대에게', '소녀' 등의 명곡과 88올림픽, 민주화 시위 등 굵직한 사건들로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출처: tvN, 추억의 '응답하라'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응답하라 1988' -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

'응답하라' 시리즈를 관통하는 줄거리이자 최대의 관심사는 미스터리한 여주인공의 '남편 찾기'다. 

'응답하라 1988'에서도 시청자들은 극 초반부터 '어남류(어차피 남편은 류준열)', '어남택(어차피 남편은 택이)'라는 말을 만들며 덕선(혜리)의 남편은 누가 될 지 관심을 기울여왔다. 작품 말미에서는 정환(류준열)이 아닌 최택(박보검)이 덕선의 남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어남류'를 지지한 많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주기도 했다.

'어남택'이 된 덕선의 남편찾기 결말 외에도 '응답하라 1988'에는 재밌는 결말이 많았다. 살림을 합치게 된 봉황당 무성과 선영, 절에 들어가 공부에 매진하다 결국 성균관대 법대에 합격한 정봉(안재홍)은 잘 나가는 '집밥 봉선생'이 되어 백종원을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연세대에 들어간 선우(고경표)는 마이콜(김중기)과 함께 의사생활을 시작하다 쓰레기(정우)를 대신해 나간 소개팅에서 보라(류혜영)을 다시 만나며 연결된 '응답하라' 세계관을 보여줬다.

 

출처: tvN, 추억의 '응답하라'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응답하라 1988' -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

'응답하라 1988'은 절친 5인방 외에도 쌍문동 골목길의 정감 있고 유쾌한 가족들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여주인공의 남편 찾기에 집중했던 전작과 달리 기둥은 남편 찾기에 두되 등장인물들과 가족들의 이야기에 힘을 실었다. 

십수년 째 반지하 셋방살이 처지지만 낙천적인 동일이네, 하루아침에 부자가 된 쌍문동 졸부 3년 차 성균이네, 천재 바둑 기사 아들을 둔 봉황당네, 귀여운 진주와 든든한 큰 아들 선우를 둔 화목한 선우네, 아버지와 어머니의 사랑을 그리워하지만 친구들이 있어 외롭지 않은 동룡이네 까지. 각기다른 개성을 가진 가족들이 보여주는 가슴 따뜻해지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응답하라' 시리즈는 매 번 최고의 화제와 인기를 모으며 출연 배우들이 인기 스타 반열에 오르는 등 웰메이드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아직까지 '응답하라 1988'을 비롯한 시리즈 작품들이 팬들 사이에서 활발히 회자되고 있는 만큼, '응답하라' 시리즈의 후속작도 기대해볼 만 하다.

-----

쌍팔년도 쌍문동 골목길의 추억을 담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줄거리, 결말, 인물 관계도를 알아보자.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