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4일) 입춘, 절기 무색하게 서울에는 눈 펑펑...모레까지 강추위 이어져
  • 신유정 기자
  • 승인 2020.02.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오후 3시부터 9시 사이에 눈 절정... "퇴근길 빙판길 조심"
서울 등 중부, 남부 일부 내륙에 한파주의보 확대 발표돼
출처: 네이버 날씨
출처: 네이버 날씨, 오늘(4일) 입춘, 절기 무색하게 서울에는 눈 펑펑...모레까지 강추위 이어져

[문화뉴스 MHN 신유정 기자] 절기상 입춘인 4일, 절기가 무색하게 서울에는 올 겨울 들어 가장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내일인 5일에는 오늘보다 추위가 더 강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서울에는 올해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4일 낮부터 내린 눈은 저녁까지 이어져 퇴근길 무렵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는 강추위 속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오후 3시부터 9시 사이에 비교적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백령도와 강화도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오후에는 점차 내륙으로 확대해 퇴근길에 절정에 이를 예정이다.

예상되는 눈의 양은 울릉도·독도에 최고 20cm, 제주 산간에 최고 10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와 전북, 경북 내륙에 1~5cm, 전남과 경남 내륙에 1cm 안팎의 눈이 내리겠다. 이에 일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밤 사이 눈이 그친 뒤에는 북쪽에서 강한 한기가 밀려와 내일과 모레,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내일인 5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12도, 6일 아침 최저기온은 -11도로 예상된다.

체감온도는 영하 20도 가까이 내려가면서 올 겨울 날씨가 평년보다 포근했던 탓에 몸으로 느끼는 추위는 더욱 심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에서 확장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6일 오전까지 추위가 이어지다 오후부터 차츰 누그러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뒤늦게 찾아온 겨울 한파는 7일 금요일까지 이어지다 주말부터 누그러질 전망이다.

-----

서울, 오후 3시부터 9시 사이에 눈 절정... "퇴근길 빙판길 조심"
서울 등 중부, 남부 일부 내륙에 한파주의보 확대 발표돼






 
MHN 포토
신유정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