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기생충, 최고 권위 '작품상' 수상...오스카 4관왕, 전무후무 대기록 세워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2.1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 권위 상인 작품상 품에 안은 '기생충'
4관왕 기염...92년 만에 새 역사 썼다
출처=연합뉴스 ㅣ
출처=연합뉴스 ㅣ[속보] 기생충, 최고 권위 '작품상' 수상...오스카 4관왕, 전무후무 대기록 세워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기생충이 '작품상'까지 거머쥐며 92년 오스카 역사의 한 획을 그었다.

영화'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에서 각본상, 감독상, 국제(외국어)영화상에 이어 작품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국제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4관왕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은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이며, 작품상과 국제영화상(옛 외국어 영화상)을 동시에 수상한 것도 '기생충'이 최초이다. 

출처=연합뉴스 ㅣ[속보] 기생충, 최고 권위 '작품상' 수상...오스카 4관왕, 전무후무 대기록 세워

말 그대로 92년 아카데미 시상식에 역사를 새로 쓴 것이다. 

봉준호 감독은 앞서 수상한 국제 영화상 수상 소감으로 "오늘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낼 아침까지 말이다"(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하며 수상의 기쁨을 표현한 바 있다. 

최고 권위에 해당하는 작품상 수상을 두고 국내외 많은 평론가들이 샘 멘데스 감독의 전쟁 영화 '1917'을 수상 가능성을 점쳤는데,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한국 영화사의 전무후무한 대기록을 세우게 됐다.

 

 

--

[속보] 기생충, 최고 권위 '작품상' 수상...오스카 4관왕, 전무후무 대기록 세워

최고 권위 상인 작품상 품에 안은 '기생충'
4관왕 기염...92년 만에 새 역사 썼다






 
MHN 포토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