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어딨어!" 남태현, SNS 방송 통해 눈물로 호소...무슨 내용이길래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2.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남태현,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고통 호소
“나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 팬들 우려
소속사 "최근 앨범과 공연 준비로 스트레스 커...건강 이상 없다"
출처=남태현 인스타그램 ㅣ "총 어딨어!" 남태현, sns 방송을 통해 눈물로 호소...무슨 내용이길래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그룹 사우스클럽 멤버 남태현이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는 라이브 방송 이후 "걱정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남태현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요.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다."라며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의 음악으로 인사드릴게요. 그리고 조금 더 건강하게 작업하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숨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면서 노력할게요.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마워요"라고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출처=남태현 인스타그램 ㅣ "총 어딨어!" 남태현, sns 방송을 통해 눈물로 호소...무슨 내용이길래

앞서 지난 10일 남태현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달무리(팬) 여러분 정말 그립고 보고 싶다. 주위에 위선 떤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거 알지만 난 달무리 덕에 산다. 많은 분들이 나와 있으면 안 좋은 기운을 받는다. 많은 팬들과 연예계 동료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요즘 어떤 곡을 써야 할지도 모르겠고 좋은 곡이 안 나온다”며 "위너라는 그룹에서 나오고 잘 안된 거 맞다.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온 데에 팬들은 당연히 화가 나기 마련이다.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사죄드린다”고 사과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어 “그러니까 나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 하루에 약을 12정 먹는다. 그래서 어제가 기억이 안나고 그저께도 기억이 잘 안 난다“고 심리적 고통을 호소했다.

출처=남태현 인스타그램 ㅣ "총 어딨어!" 남태현, sns 방송을 통해 눈물로 호소...무슨 내용이길래

지난 11일 라이브 방송에서는 ”제 음악 좀 좋아해주세요. 열심히 만들고 있는데, 마음이 아파요. 죄송합니다“라며 음악적 어려움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사우스클럽이잘 안 되고 있는데 회사는 이게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또한 방송 중 약을 먹거나 ”총 어디 있냐“는 발언을 하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남태현은 1994년 생으로 올해 27세다. 지난 2014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위너'로 데뷔했다. 이후 2016년 위너를 탈퇴한 그는 개인 회사를 설립하고 그룹 사우스클럽으로 활동 중이다.

한편 남태현의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 측은 “남태현이 최근 앨범과 공연 준비를 하면서 스트레스를 크게 받았다. 건강에 이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

가수 남태현,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고통 호소
“나 너무 미워하지 말아달라. 하루하루 너무 무섭다” 팬들 우려
소속사 "최근 앨범과 공연 준비로 스트레스 커...건강 이상 없다"


관련기사


 
MHN 포토
한진리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