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 한진리 기자
  • 승인 2020.02.1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작스럽게 활동량 증가하는 봄, 에너지 소모 커져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 '춘곤증'
딸기, 바나나 등 비타민 풍부한 음식 섭취와 운동 병행해야
출처=pixabay l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문화뉴스 MHN 한진리 기자] 봄이 다가오면 다소 활동량이 적었던 겨울에 비해 본격적으로 신진대사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에너지 소비와 비타민 소모량이 크게 늘어난다. 이로 인해 자주 피로해지는 것은 물론 입맛까지 떨어진다. 봄철 맞이 불청객 '춘곤증'이 찾아온 것이다. 

춘곤증은 봄날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으로, 피로감과 졸음, 권태감, 나른함, 집중력 저하, 의욕 저하를 동반한다.

출처=pixabay l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식욕부진, 소화불량, 현기증, 두통, 손발저림과 같은 증상과 가슴이 두근거리고 얼굴이 달아오르는 갱년기 증상과 유사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춘곤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이고 가벼운 운동과 충분한 영양섭취가 중요하다. 

특히 면연력 생성과 피로회복에 좋은 식이섬유와 비타민을 섭취해 주는 것이 좋은데, 이는 봄 제철 음식에 많이 포함되어 있다. 

출처=pixabay l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딸기는 비타민C가 풍부한 식품으로 춘곤증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과일이다. 

딸기는 스트레스 완화, 감기 치료, 피부 미용, 면역력 향상 등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 특히, 풍부하게 함유된 비타민C는 체내의 활성산소를 없애주는데 탁월해 항 스트레스 비타민이라고 불린다. 

출처=pixabay l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바나나에는 비타민 B6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데, 비타민 B6는 뇌가 활동하는데 필수적인 에너지원인 당을 공급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바나나에 풍부한 비타민A는 봄철 환절기에 저하되는 면역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바나나에 가장 풍부하게 함유된 식이섬유는 포만감뿐만 아니라 염증을 완화해주고 체력도 보충해주어 춘곤증 극복에 효과적이다. 

출처=pixabay l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냉이의 잎 부분에는 비타민 A, B2, C가 풍부해 피로 회복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적이다. 또한 황사로 인한 눈의 피로를 해소해주는 효능이 있다.

냉이 이외에도 달래, 취나물, 돌나물, 미나리 등 봄에 새로 돋아나는 나물은 춘곤증을 쫓아내는데 효과적인 음식이다. 

한편, 춘곤증은 그 자체로 질병은 아니며 일반적으로 한달 이내에 저절로 사라진다. 

하지만 그 증상이 1개월 이상 지속되거나 극식한 피로가 지속되는 경우, 체중의 증가 혹은 감소가 급격하거나 걸을 때 호흡곤란 등을 겪는 경우는 반드시 병원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

"꾸벅꾸벅" 봄철 갑자기 찾아오는 졸음, '춘곤증' 원인, 극복에 좋은 음식은?

갑작스럽게 활동량 증가하는 봄, 에너지 소모 커져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 '춘곤증'
딸기, 바나나 등 비타민 풍부한 음식 섭취와 운동 병행해야





관련기사


 
MHN 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