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16강] 도르트문트 PSG에 2-1 승리, 홀란드 멀티골 "엄청난 활약"
  • 김인규 기자
  • 승인 2020.02.19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챔피언스리그 16강전 도르트문트 PSG 2-1 홀란드 멀티골
출처 : 도르트문트, 홀란드 인스타그램

[문화뉴스 MHN 김인규 기자] 엘링 홀란드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도르트문트를 승리로 이끌었다.

도르트문트는 19일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에서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에 2-1로 승리했다.

도르트문트는 홀란드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아자르와 산초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중원은 비첼과 찬이 맡았고 게레이로와 하키미는 측면에서 활약했다. 수비는 자가두, 훔멜스, 피스첵으로 구성됐으며 수문장으로는 뷔르키가 출전했다.

PSG는 음바페가 공격수로 출전했고 네이마르와 디 마리아가 측면 공격을 이끌었다. 게예, 마르퀴뇨스, 베라티는 허리진 중원을 구축했고 쿠르자와, 실바, 킴펨베, 메우니어는 수비를 맡았다. 골키퍼는 나바스가 출전했다.

경기 초반 PSG가 먼저 공격을 선보였다. 전반 9분 PSG가 상대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내 네이마르가 슈팅을 했지만 골문 밖으로 나갔다. 

도르트문트가 반격에 나섰고 전반 26분 찬의 패스를 받은 산초가 드리블 후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나바스의 선방에 막혔다.

도르트문트가 기세를 이어갔고 전반 34분 산초의 패스를 받은 홀란드가 강력한 슈팅을 했지만 옆그물을 향했다. 전반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도르트문트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23분 게헤이루의 슈팅이 홀란드를 맞았다. 홀란드는 본인을 맡고 떠오른 공을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을 성공시켰다.

출처 : PSG 인스트그램

PSG는 반격에 나섰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29분 음바페가 오른쪽 측면 돌파 후 크로스를 했다. 네이마르가 이를 발로 밀어 넣었다.

도르트문트의 혼란드는 다시 한번 빛났다. 후반 31분 레이나가 상대 박스 앞의 홀란드에게 패스했다. 패스를 받은 홀란드는 강력한 슈팅을 했고 골망이 흔들렸다. 경기는 2-1 도르트문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대한민국의 황희찬, 일본의 미나미노 다쿠미 등과 함께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뛰며 주공격수로 활약했던 홀란드는 도르트문트 이적 후에도 엄청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홀란드는 PSG전까지 도르트문트 이적 후 7경기에서 무려 11골을 넣는 대활약을 펼치고 있다.

출처 : 엘링 홀란드 인스타그램

홀란드는 지난 15일 분데스리가 '1월의 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도르트문트는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고 PSG는 홈 경기인 2차전에서 반격을 노려야 한다.






 
MHN 포토
김인규 기자 | press@mhns.co.kr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영화
미술·전시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