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끼리끼리', 박명수-장성규 등 모인 '늘끼리' 화제
  • 권성준 기자
  • 승인 2020.03.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수, 츤데레의 정석 버럭하다가도 뒤에서 챙겨주는 큰 형님
장성규, 면성 창법 X 날달걀 박치기까지 얼굴로 빅재미 선사
출처: MBC 끼리끼리
출처: MBC 끼리끼리

[문화뉴스 MHN 권성준기자] '끼리끼리'의 박명수, 장성규, 이수혁, 은지원, 인피니트 성규가 언제나 빅재미를 보장하는 '늘끼리'로 뭉쳤다. 

때로는 훈훈한 형제애로, 때로는 거친 케미로 편안함과 독함을 넘나드는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이다.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한다.

각종 성향 테스트를 거쳐 두 팀으로 나뉜 10인 끼리들 중에서도 내향적인 성향인 '늘끼리' 박명수, 장성규, 이수혁, 은지원, 인피니트 성규는 매회 최소의 움직임으로 최대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늘끼리' 대장 박명수는 호통을 치며 버럭 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동생들의 부탁은 다 들어주는 츤데레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다. 은지원, 인피니트 성규 등 동생들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알게 모르게 챙기는 '맏형미'를 뽐내고 있다. 

평소 선 넘는 멘트로 '선넘규'라는 별명까지 생긴 장성규는 얼굴로 고음을 내지르는 '면성 창법'부터 날달걀을 뒤집어쓴 모습까지 수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수혁은 스윗함으로 '늘끼리'들과 시청자들을 심쿵하는 주인공이다. 특히 막내 인피니트 성규에게 배가 되는 스윗함이 돋보였다. 특히 그는 예능 첫 출연임이 무색하게 과감하게 하의를 벗어 던지는가 하면 게임에 몰두하는 모습 등 '예능인 이수혁'으로 거듭나고 있어 이후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이어 은지원은 상상을 초월하는 잔머리와 꼼수를 자랑하는 예능 고수로 '늘끼리'를 휘어잡고 있다. 긴 머리 가발을 묶어서 제기를 만들고, 불가마 한증막 오래 버티기 게임에서 빠르게 포기한 뒤 멤버들을 약 올리는 등 그의 잔머리는 '늘끼리'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막내 인피니트 성규는 특유의 밀당으로 존재감을 빛낸다. "명수 형 작위적이에요!", "(장)성규 형은 약간 SNS 중독이에요" 등 허를 찌르는 멘트로 형들 저격수의 모습을 보이다가도 갑자기 튀어나오는 애교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끼리끼리'는 '극한 부업' 편이 예고돼 눈길을 끌어, 오는 15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에 대한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끼리끼리', 박명수-장성규 등 모인 '늘끼리' 화제

박명수, 츤데레의 정석 버럭하다가도 뒤에서 챙겨주는 큰 형님
장성규, 면성 창법 X 날달걀 박치기까지 얼굴로 빅재미 선사






 
MHN 포토
  페이스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화
미술·전시
음악